취준생 워너비 기업…'삼성전자·카카오·SKT' 톱10 진입

잡플래닛, 2018년 다니고 싶은 기업 발표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취준생이 다니고 싶은 기업으로 삼성전자와 카카오, 한국전력공사, SK텔레콤 등을 꼽았다.

잡플래닛은 11일 '올해 다니고 싶은 기업 TOP 10'을 발표했다. 설문조사는 잡플래닛에서 자신의 상태를 취업준비생으로 설정한 활동 유저 1064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순위로는 삼성전자, 카카오, 한국전력공사, SK텔레콤, 네이버, 현대자동차, SK이노베이션, KT&G, LG전자, CJ제일제당 순이다.

삼성전자는 가장 가고 싶은 회사 한곳을 묻는 질문에서 17.48%의 지지를 받아 1위로 선정됐다. 카카오는 13.44%로 2위에 올랐다. 9.68%가 선택한 한국전력공사가 3위를 기록하며 공기업 중 유일하게 10위권에 진입했다. SK텔레콤도 4위에 안착했다.

복수 응답으로 물어본 기업 선택 이유는 전체 응답자의 65% 이상이 '좋은 처우 조건 보장'을 꼽았다. '하늘 일에 대한 자부심과 보람'이 34.77%, '인지도가 높고 좋은 이미지'가 31.39%로 그 뒤를 이었다.

상위권 기업들의 선택 이유는 다소 차이를 보였다. 제조 기반 대기업들은 전체 응답자의 경향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1위인 삼성전자를 선택한 응답자의 80.1%, 6위인 현대자동차를 선택한 응답자의 78%가 '좋은 처우 조건'을 선택 이유로 꼽았고, 그와 함께 일에 대한 자부심과 보람과 좋은 이미지를 선택했다.

2위 카카오, 4위 SK텔레콤 역시 기업 선택의 이유로 '좋은 처우 조건’을 꼽는 비율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우수한 사내 문화'를 선택한 응답자도 많았다.

대기업 그룹사 중에서는 SK그룹이 유일하게 10위권 이내에 SK텔레콤과 SK이노베이션이 진입하며 2개 계열사가 이름을 올렸다. 4위인 SK텔레콤의 경우 '좋은 처우 조건' 외에 사내문화, 일에 대한 자부심, 좋은 이미지, 워라밸 등 여러 항목에서도 고른 비율을 보였다.

한편, 잡플래닛은 희망 기업에 한해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대한 자세한 분석 내용을 담은 리포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