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리페 33점' 한국전력, 삼성화재 꺾고 시즌 마감

[한국전력 3-0 삼성화재]전광인·서재덕 20점 합작 힘 보태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이 일단 4위로 올라서며 정규리그 소속팀 일정을 모두 마쳤다.

한국전력은 1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7-18시즌 도드람 V리그 삼성화재와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9 26-24 28-26)으로 이겼다.

한국전력은 이로써 17승 19패 승점54가 되며 KB손해보험(18승 17패 승점51)을 제치고 4위가 됐다. 2위를 확정한 삼성화재도 22승 14패 승점61로 올 시즌 정규리그 일정을 마무리했다. 한국전력은 14일 열릴 예정인 현대캐피탈과 KB손해보험전 결과에 따라 올 시즌 정규리그 최종 순위가 정해진다.

KB손홰보험이 패할 경우 4위가 된다. 그러나 KB손해보험이 3-0 또는 3-1로 현대캐피탈에 이긴다면 승수에서 밀려 5위로 내려간다. 삼성화재는 봄배구 일정에 들어간다. 오는 18일 안방인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3위 대한항공과 풀레이오프(3전 2선승제) 1차전을 치른다.

한국전력은 주포 펠리페(브라질)가 두팀 합쳐 가장 많은 33점을 올리며 소속팀 승리를 이끌었다. 전광인과 서재덕도 각각 13, 7점씩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삼성화재는 김정호가 15점을 기록했다.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은 주전 멤버 중 타이스(네덜란드)와 류윤식을 1세트 선발 출전 시키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한국전력은 1세트를 비교적 쉽게 가져갔지만 2, 3세트는 상대 백업 멤버에 고전했다. 그러나 듀스까지 이어진 승부에서 뒷심을 보였다.

2세트에서는 24-24 상황에서 전광인의 오픈 공격으로 리드를 잡은 뒤 상대 세터 김형진의 범실로 행운의 점수를 따내 웃었다. 3세트 듀스 상황에서도 펠리페의 오픈 공격에 이어 안우재가 상대 공격을 가로막으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수원=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