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 3' 출격, 3월 10일 원서 접수 시작


지난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시즌3이 출격한다.

엠넷의 '슈퍼스타K 3'은 내달 10일 ARS와 UCC 오디션 접수를 시작, 오는 11월까지 장장 9개월에 걸쳐 진행될 대 장정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2009년 첫 선을 보인 '슈퍼스타K'는 1세부터 99세까지 오디션 응모 자격 파괴, 음악 장르 파괴, ARS를 활용한 오디션 접수 방식의 간소화, 대중에 의한 스타 발굴 시스템 도입, 파격적인 우승 혜택 등으로 화제를 모아왔다.

또 '슈퍼스타K' 우승자 서인국을 비롯해 조문근, 길학미, 쥬얼리 박세미, 미쓰에이 수지, 김보경, 티맥스 주찬양, 정슬기, 인피니트 호야, 피기돌스 김민선, 시즌2 우승자 허각,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 존박, 강승윤, 장재인, 김은비 등 오디션 개최 2년 만에 많은 스타를 배출했다.

'슈퍼스타K'는 케이블TV 두 자리수 시청률은 불가능하다는 업계 편견을 깨고 지난해 '슈퍼스타K2' 평균 시청률 18.1%(AGB닐슨미디어), 순간 최고 시청률 21.1%를 기록하며 방송계에도 파란을 일으켰다.

'슈퍼스타K 3' 측은 "'슈퍼스타K 3'는 엠넷 제작진이 지난 2년 간 몸으로 체득한 제작 노하우와 탄탄한 기획력을 바탕으로 더 체계적이고 대대적인 변화를 꾀할 예정이다. 현재 다양한 포맷의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선보이고 있지만, '슈퍼스타K'가 왜 오디션 열풍의 주역이 됐는지 다시 한번 입증할 수 있도록 더욱 크고 차별화된 내용을 선보일 것"이라며 큰 기대를 당부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