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일본 진출…4월 베스트앨범 발매

"이적 한국 실력파 뮤지션"…새 이정표 제시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이적이 일본 음악시장에 진출한다.

이적은 오는 4월 18일 'LEEJUCK BEST SELECTION ~よかった~(이적 베스트 셀랙션 ~다행이다~)'를 일본에서 발매한다고 밝혔다.

일본 유수의 엔터테인먼트사 포니캐년은 지난 6일 한국을 대표하는 뮤지션 이적의 베스트앨범 발매 소식을 전했다. 포니캐년은 최근 이적이 한국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과 '응답하라 1988'의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에 참여한 실력파 뮤지션이며, 단편소설과 그림동화책을 출간하는 등 전방위적 아티스트라고 소개했다.

이적은 지난 2015년 6월초 일본 도쿄 키네마 클럽에서 첫 일본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K-POP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한 바 있다. 아이돌 일색의 해외 공연 시장에서 이적의 행보와 이번 앨범 발표는 큰 의미를 지닌다는 평가다.

당시 이적은 'LEE JUCK The 1st Live in Tokyo'라는 제목으로 콘서트를 펼치면서 공연내내 유창한 일본어로 관객과 소통해 일본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오는 4월 18일 일본에서 전격 발표하는 이적의 베스트앨범은 15곡의 엄선된 곡들이 수록된다. 또한 앨범 자켓에 각 곡별 '이적의 코멘트'가 전곡 일본어로 번역 수록됐다.

이적은 지난해 4년 만의 신보 '흔적 파트1'을 발매하고 신곡 '나침반'으로 큰 주목을 받았으며, 한국을 대표하는 싱어송라이터로 인정받고 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