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위너 "음악으로 승부했던 빅뱅, 그 길 따라가야죠"(인터뷰)
신곡 '에브리데이' 차트 1위 "새롭게 도전한 음악, 행복해"
2018년 04월 06일 오전 06: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머물러있고 싶지 않아요. 잘 됐다고 해서 똑같은 스타일의 음악을 하는 것은 재미없죠."

4년차 아이돌 위너는 '감성돌'의 틀에 갇히지 않고 음악의 '확장'을 시도했다. 치열하게 고민하며 음악을 만들었고, 그 변신은 옳았다. 신곡 '에브리데이(EVERYDAY)'로 또 한 번 대중들의 귀를 사로잡으며, 행복한 4월을 맞았다.

그룹 위너는 지난 4일 두 번째 정규 앨범 '에브리데이(EVERYD4Y)'를 발표했다. 새 앨범을 소개하는 위너 멤버들의 얼굴엔 설렘과 기대감, 그리고 자신감이 묻어났다.



"4년 만의 정규 앨범인데, 우리의 4년이 담겨있는 것 같아요. 4년 전에 작업한 곡부터 비교적 최근에 만들어진 곡까지 여러가지 곡들이 있는데, 저희의 4년을 집대성한 앨범입니다. 설레고 떨려요."(강승윤)

"처음엔 (양현석) 사장님이 정규앨범에 부정적이었다. 퀄리티가 안 좋은 곡이 나오면 정규앨범이 의미가 없다고 하셨어요. 주말까지 열심히 녹음하고 일주일에 2,3곡씩 작업을 했다. 곡을 들어보고는 사장님이 정규 앨범으로 나와도 될 것 같다고 했어요. 일주일에 두 세곡 작업할 수 있었던 것은 체력적으로 힘들었지만 팬들에게 선물하고 싶은 마음이 컸어요. 멤버들 모두에게 토닥토닥 해주고 싶은 마음이 커요."(이승훈)

이번 앨범은 위너의 역대 최다곡인 12곡이 수록됐으며, 힙합과 트랩, 어쿠스틱, 발라드, 팝 등 다채로운 장르들로 가득 채웠다. 멤버들이 직접 멜로디를 만들고 가사를 쓰면서 프로듀싱 그룹으로서의 위너의 입지를 구축했다. 위너 멤버들은 "정말 많은 곡을 작업했다. 수를 세는 게 무의미할 정도"라며 이번 앨범에 기울인 노력을 말했다. 이번 앨범을 '내 새끼'라고 표현할 만큼 애착도 컸다.

특히 위너의 음악적 변신이 눈에 띈다. 타이틀곡 'EVERYDAY'는 세련된 팝과 트렌디한 트랩 장르가 조화를 이룬 곡이다. '사랑하는 사람과의 매일'을 재기 발랄하게 풀어낸 가사가 돋보인다.

위너는 "1집 앨범 때는 시도하지 않았던 장르들을 수록했다. 예전에 했던 감성적인 음악들은 성장을 했다고 느낄 수 있다면, 그 외의 음악들은 새로운 시도를 했다고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같은 변화에 대해 "현재의 우리는 트렌디하고 듣기 편한 것에서 영감을 얻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이러한 변화를 택했다"고 설명했다.

위너는 지난해 4월 발표한 '릴리릴리(REALLY REALLY)'나 '럽미 럽미(LOVE ME LOVE ME)' 등이 메가 히트를 기록하며 '믿고 듣는' 그룹으로 자리매김 했다. 위너 멤버들은 앨범 작업을 하며 성적에 대한 부담은 내려놨다고 했다. 이번 앨범의 목표가 성적이 아닌, 위너의 음악을 들려주는 데 있었다.

"기대가 안 된다고 하면 거짓말이죠. 지난해 큰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기대치를 갖고 들어주지 않을까. 순위를 갖고 판단하기에는 확확 바뀌는 시장이고, 지금 시기가 많은 선배 가수들과 대형 가수들이 컴백하는 시기잖아요. 저희 정규 앨범을 4년 만에 보여주는 것에 의의를 갖고 내려놓을려고 합니다."(강승윤)

"마음을 비워놓고 편안하게 기다리는 마음이 커요. 차트 확인하는 시간이 고통스러운 시간이죠. 반응과 차트 순위를 체크하는 한 시간이 일 년처럼 기다려져요. 스트레스 받지 말자고, 마인드컨트롤을 하고 있어요."



위너 멤버들의 '내려놓음'에도 좋은 음악에 대한 대중들의 반응은 뜨겁다. 인터뷰 후 위너는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기분이 좋다. 저희가 새롭게 도전한 음악, 그리고 팬분들을 위해 만든 음악이 1위에 올랐다는 사실이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행복하다"고 팬들에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위너는 군 입대로 잠시 자리를 비우게 된 빅뱅을 대신해 YG엔터테인먼트의 '대표 가수'가 됐다. 같은 프로그램 태생의 YG 보이그룹 아이콘은 선의의 경쟁자이자 동반자이다.

"책임감이 커요. 빅뱅이 입대했고 그 자리를 메우기보다는 형들이 닦아놓은 길에 누가 되면 안된다는 생각이에요. 결과에 대해서 일희일비 하거나 대박이 나기보다, 1위를 하지 않고도 성장하는 가수들이 많잖아요. 조금씩 영역을 확장하고 성숙한 음악을 보여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빅뱅)선배들이 많은 사랑을 받은 것은 머물러있지 않고 성장했고, 음악으로 승부하셨기 때문에 그 길을 꼭 따라가고 싶어요.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목표인 것 같습니다."(강승윤)

"빅뱅의 빈자리를 메워야 한다는 부담보다 YG 패밀리를 봤을 때 좋은 기운을 몰고 갔으면 해요. 아이콘도, 빅뱅도 다 잘 됐잖아요. 우리의 '릴리릴리'가 잘 됐을 때는 아이콘이 박수를 쳐줬고, 이번에 아이콘도 잘되서 좋았어요. 비아이가 '이번 앨범 기운이 좋다'고 해줬는데, 그렇게 서로 힐링하고 있어요."(송민호)

이번 앨범을 작업하며 팬들과의 소통을 꿈꿨다는 위너는 앨범명 '에브리데이(EVERYD4Y)'처럼 부지런히 팬들을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 역시 SNS를 통해 위너를 볼 기회를 많이 만들겠다고 팬들에게 약속했던 바.

"열심히 활동하겠다는 패기를 담은 앨범이고, 매일 매일 열심히 일하겠다는 마음이에요. 팬미팅과 콘서트 등 많은 일들을 준비하고 있어요. 팬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지금까지 활동을 합친 것까지 많을 것 같아요(웃음). 멤버들과 팬들이 함께 행복하게, 돈독하게 활동하고 싶습니다."(위너)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배그 모바일 '욱일기' 논란
[유재형] '소수의견' 부각에 섣부른 8..
[도민선] 재난안전통신망 제대로 활..
[장유미] 美-中 무역 갈등…'시진핑 신..
[윤선훈] 스마트폰 신기술 몰아치는데..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