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실사 부활 '태권브이', 데모영상 최초 공개


한국 애니메이션의 기념비적 작품 '로보트 태권브이'의 실사 장편 영화 'V'(가제, 감독 원신연)가 그 베일을 벗었다.

영화사 신씨네가 'V'의 테스트용 영상을 일부 공개한 가운데, 서울 도심을 누비는 로보트 태권브이의 모습이 감탄을 자아낸다.

지난 30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아셈홀에서 열린 '로보트 태권브이' 실사 장편영화 제작 설명회를 통해 약 200억원대 블록버스터로 제작할 계획을 밝혀온 'V'. 1976년 개봉한 이래 추억의 애니메이션으로 사랑받았던 김청기 감독의 역작이 실사로 다시 부활하는 순간이다.

연출을 맡은 원신연 감독은 포털 사이트에서 인기리에 연재된 만화 'V'를 기본 골격으로 하되 여기에 현실적이고 오락적인 내용을 가미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76년 당시 소년이었던 '훈'이 30년이 지나 50대 노인이 돼 무기력하게 살아가다 악을 퇴치하기 위해 다시 부활한 태권브이와 힘을 합친다는 것이 기본 골격이다.

"남산 꼭대기가 날아가 한강에 처박히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는 원신연 감독의 언급과 서울 대도시를 무대로 한다는 점에서 한국 컴퓨터 그래픽의 기술력을 가늠하는 작품이 될 전망이다.

한국영화사 최고의 SF 블록버스터를 만들기 위해 국내 특수효과 전문업체(매크로그래프, 모팩, 인티펜던스, 인사이트비쥬얼, 디티아이, 이오엔)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선보인 동영상 속 태권브이의 위용이 눈길을 모은다.

'V'는 올 여름께 촬영에 돌입, 2009년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사진=신씨네]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