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자카르타-팔렘방 AG 앞서 힘찬 결단식

이낙연 국무총리 등 참석해 자리 빛내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이 필승을 다짐했다.

대한체육회는 7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핸드볼경기장에서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하계아시아경기대회 한국선수단 결단식을 열었다.

대회 주최국인 인도네시아는 1962년 제4회 자카르타아시아경기대회 이후 두 번째로 아시안게임을 개최하게 됐다.

이번 대회에는 45개국 1만1천3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하여 총 40종목 67개 세부종목에서 기량을 겨룬다. 볼링, 조정, 세팍타크로, 사격 등 17개 세부종목은 팔렘방에서 개최된다.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65개 이상 6회 대회 연속 종합 2위 수성'을 목표로 한다. 한국체육대학교 총장인 김성조 선수단장의 지휘 아래 수영, 양궁, 육상, 배드민턴 등 총 39종목 1천44명(선수 807명, 경기임원 186명, 본부임원 51명/단일팀 남측선수단 포함)이 참가한다.

이번 결단식에는 약 600여 명의 선수단이 결의를 다졌다. 또 이낙연 국무총리, 안민석 국회 문체위원장,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전병극 문체부 체육협력관, 김성조 선수단장, 회원종목단체 및 시도체육회 관계자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수인 여자농구 국가대표 임영희 에게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하는 응원타월을 전달했다.

한국 선수단은 이번 결단식을 시작으로 대회 일정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본진은 오는 15일 가루다 인도네시아항공 GA879편과 대한항공 KE627편을 통해 각각 팔렘방 및 자카르타로 출국할 예정이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