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해설자 변신… AG서 마이크 잡는다

KBS 리듬체조 해설…새 소속사 HCP와 계약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가 해설위원으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한다.

손연재는 제18회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KBS 리듬체조 종목의 해설을 맡는다. 지닌해 3월 선수로서 공식 은퇴한 뒤 사회인으로 택한 첫 무대다.

손연재는 "20년 가까이 정든 매트를 떠난다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또한 다시 돌아오기까지 큰 용기와 결심이 필요했다"며 "리듬체조 선수로서 큰 사랑과 관심을 받았던 만큼 팬들과 다시 만나는 연결고리도 리듬체조이길 희망했다"고 말했다.

선수 시절과 달리 해설자로 나서는 첫 대회이기에 자세도 남다르다.

그는 "초보 해설자이기에 부족한 부분이 더 많을 것이다. 국민 여러분들과 함께 선수들을 응원한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해 마이크를 잡겠다"고 다짐했다.

손연재는 최근 새로운 소속사 HCP(현대중앙기획)와 손을 잡았다. 1996년 설립된 곳으로 광고대행과 에이전시 업무를 수행해온 중견 기업이다.

HCP측은 "손연재를 새로운 가족으로 맞이하게 되어 큰 기쁨이라 생각한다. 모든 계획을 셀러브리티와 우선적으로 협의하고 존중하는 마음으로 함께할 것"이라며 "손연재는 연예인이 아닌 스포츠 셀러브리티"라고 밝혔다

인생의 2막을 리듬체조를 위해 공헌하겠다는 손연재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HCP는 “손연재만이 할 수 있는 가치있는 일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회사가 셀러브리티를 독점하는 것이 아닌 각 분야 최고의 파트너들과 함께 더 큰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