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뉴뮤직 "워너원 박우진·이대휘 악플러 검찰 송치”

"소속 아티스트 보호에 최선 다할 것"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워너원 박우진, 이대휘에 악의적인 글을 게시한 이들이 검찰에 송치됐다.

소속사 브랜뉴뮤직은 12일 "이날 오전 박우진, 이대휘에게 악의적인 게시 글을 작성한 피의자가 특정됐으며 해당 피의자는 현재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밝혔다.

지난 3월 브랜뉴뮤직은 자사 소속 박우진과 이대휘를 모욕하거나 악의적으로 명예를 훼손한 자를 고소한 바 있다. 이는 앞서 1월에 공식 SNS를 통해 이들에 대한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음에도 불구하고 허위 사실과 모욕적인 글이 줄지 않고 계속 유포된 데 따른 결정.

그 결과 수사기관의 신속한 수사가 이루어졌고 결국 익명으로 악의적 댓글을 게시했던 피의자가 특정됐다.

브랜뉴뮤직은 "확인된 모든 피의자들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그들의 범죄에 상응하는 법적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고, 아티스트를 책임지는 소속사로서 이에 단호하게 대처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