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희와김루트 "'오빠야' 역주행 행운, 신곡 부담 NO"

11일 '더 컬러 오브 신루트' 발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신현희와김루트가 '오빠야'의 역주행 히트 이후 신곡을 내는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다고 털어놨다.

신현희와김루트는 11일 오후 서울 서교동 웨스트브릿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더 컬러 오브 신루트(The color of SEENROO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신현희와김루트는 "드디어 앨범이 나와서 너무 행복하다. 우리를 기다려준 팬들에게 이제서야 앨범을 들려주게 되서 미안하기도 하고 설렘도 있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신현희는 "쇼케이스를 처음 해본다. 인터넷에서만 보던 플래시가 터지는 것을 보니 신기하다. 이렇게 커서, 성장해서 설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김루트는 "쇼케이스를 우리가 해도 되는건가 싶다. 비주얼이 이래서 죄송하다"고 재치 있는 소감을 전했다.

신현희와김루트는 지난 2014년 첫 싱글 '캡송' 발매와 동시에 독특하고 톡톡 튀는 매력으로 홍대 인디신에서 주목을 받아왔다. 이후 2015년 발매한 '오빠야'가 2017년 1월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면서 '역주행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다.

신현희는 새 앨범 작업에 대한 부담감을 묻는 질문에 "이번 앨범은 성장하기, 레벨업을 목표로 했다. 지난해 '오빠야'가 우리에게 행운처럼 다가왔고 정말 행복한 1년을 보냈다. 다들 부담감이 많을 것이라고 이야기 해줬지만, 저희는 음악하는 것이 너무 재미있고 즐거웠다. '오빠야'도 잘되자고 만든게 아니었는데, 만들다보니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말했다.

달라진 변화도 이야기 했다. 신현희는 "'오빠야'를 만들었을 때가 이십대 초반이었는데 지금은 이십대 중후반으로 접어든다. 그 때처럼 귀여움을 노래할 수 없다. 지금의 나이에 맞는 솔직함과 자연스러움, 지금의 우리의 모습과 어울리는 곡을 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주행이나 역주행을 기대하는 것보다, 재미있게 만들면 '오빠야'라는 행운이 왔던 것처럼 즐겁게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The Color of SEENROOT'는 앨범 타이틀처럼 신현희와김루트의 색깔 그 자체를 보여줄 수 있는 앨범이다. 타이틀 곡 '파라다이스'(PARADISE)를 비롯해 '알콩달콩', '바람'(I wish), '난 짜장 넌 짬뽕', '나쁜여자 프로젝트'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신현희와 김루트 특유의 신나고 경쾌한 곡부터 감성적인 멜로디의 곡, 왈츠 리듬이 돋보이는 앙큼한 무드의 곡까지 장르와 분위기를 넘나드는 곡들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준다.

타이틀곡 'PARADISE'는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어디든 파라다이스가 될 수 있다는 밝은 에너지를 주는 곡이다. 청량감 가득한 트로피컬 사운드 위에 신현희의 통통 튀는 보컬이 더해졌다.

신현희와 김루트는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 신곡을 발표하며, 이후 오는 8월 4일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단독 콘서트도 개최하고 활동을 이어간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