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일베 이미지 사용한 '연예가중계'에 행정지도 결정


[조이뉴스24 박용근 기자] KBS 2 TV 연예정보 프로그램 '연예가 중계'가 전직 대통령 희화화하는 변형된 이미지를 내보냈다. 행정지도에 처해졌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방송심의소위원회는 14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일부 인터넷 이용자들이 전직 대통령을 희화화할 목적으로 변형한 이미지를 사용한 '연예가 중계'에 행정지도인 '의견제시'를 결정했다.

[출처=KBS2 방송 화면 캡처]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최근 다른 방송사에서 잘못된 자료사용으로 여러 차례 문제가 됐던 점을 고려할 때 자료화면 선택에 주의를 기울여야 했음에도, 부적절한 이미지를 방송한 것은 심의규정 위반에 해당하나, 해당 방송사가 사고 직후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했다는 점과 사고방지를 위해 자체 자료화면 아카이브를 구축했다는 점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연예가중계'는 5월18일 방송에서 연예인 성추행 협박 논란를 다루며 경찰의 입장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경찰의 이미지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음영 이미지를 방송했다.

또 인터넷 커뮤니티 '일베'가 2018 러시아월드컵 로고를 어떻게 조작했는지 살펴보기 위해 엠블럼 원본과 변형 이미지를 비교하면서, 원본으로 제시한 엠블럼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루엣이 삽입된 이미지를 노출했다.

'권고' 또는 '의견제시'는 방송심의 관련 규정 위반 정도가 경미한 경우 내려지는 '행정지도'다. 방송사가 법적 불이익은 받지 않는다.

박용근기자 pyk1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