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이재영 나란히 16점, 한국女배구 중국 꺾어

[한국 3-0 중국]김희진도 10점 올려…VNL 1주차 2승 1패로 마무리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차해원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국제배구연맹(FIVB) 주최 2018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1주차 일정을 마쳤다. '차해원호'는 1주차 2승 1패라는 성적표를 받았다.

세계랭킹 10위 한국은 17일 중국 닝보에 있는 베이룬 스포츠 아트 센터에서 열린 중국(세계 1위)과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0(25-15 25-15 25-13)으로 이겼다. 전날(16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도미나카공화국과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2로 승리를 거둔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은 공격 삼각편대가 제몫을 했다. 김연경(상하이)과 이재영(흥국생명)이 각각 16점씩을 올리며 한국 공격을 이끌었다. 김희진(IBK기업은행)도 10점으로 뒤를 잘 받쳤다.

한국은 2승 1패(승점 5)를 기록했다. 2연승을 달리던 중국은 한국에게 덜미를 잡히면서 2승 1패(승점 6)가 됐다. 주포 리잉잉(텐진)은 5점으로 부진했다.

한국은 1세트 초반부터 중국을 압박했다. 김연경의 공격과 상대 범실을 묶어 연속 득점했고 10-5로 점수차를 벌리며 흐름을 가져왔다. 세트 중반 이후 이재영과 김희진이 시도한 공격도 점수로 연결되며 흐름을 가져왔다.

2세트 초반은 중국이 앞서갔다. 그러나 한국은 김연경을 앞세워 9-9로 균형을 맞췄고 상대 범실에 이은 김연경의 블로킹이 나오며 13-9까지 달아나며 세트 승기를 잡았다.

중국이 세트 중반 추격에 나섰지만 세터 이나연(GS칼텍스)의 서브에 이어 이재영과 박정아(한국도로공사)의 공격으로 21-13으로 다시 점수차를 벌렸다.

한국은 3세트에서도 공격의 고삐를 바짝 댕겼다. 세트 초반부터 앞으로 치고 나갔다. 미들 블로커(센터) 양효진의 서브 에이스로 19-9까지 리드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앞서 같은 장소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벨기에가 도미니카공화국을 3-2(25-16 18-25 25-18 19-25 15-7)로 이겼다. 벨기에는 2승 1패(승점 5)를 거뒀고 도미니카공화국은 3패(승점 2)가 됐다.

여자대표팀은 18일 귀국해 2주차 일정 준비에 들어간다. 2주차 대회는 국내에서 열린다. 22일부터 24일까지 수원체육관에서 진행된다. 한국은 6조에 속해 독일(22일) 러시아(23일) 이탈리아(24일)와 차례로 맞대결한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