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양세종, SBS 새 월화극 주연 확정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캐스팅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신혜선-양세종이 SBS 새 미니시리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출연을 확정했다.

'기름진 멜로' 후속으로 오는 7월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미니시리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 연출 조수원) 측이 16일 "신혜선과 양세종이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 주연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20대를 스킵한 채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녀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스팸남이 만나 벌이는 코믹 발랄 치유 로맨스다.

신혜선은 꽃다운 열일곱에 사고로 코마상태에 빠져 13년의 세월을 간주점프 한 서른 살의 멘탈 피지컬 부조화녀 우서리 역을 맡았다. 우서리는 액면가 서른과 정신연령 열일곱 사이에서 스펙터클한 성장통을 겪게 될 인물.

양세종은 언제든지 세상을 차단할 준비가 되어 있는 스팸남 공우진 역을 맡았다. 공우진은 열일곱이었던 13년 전에 얻은 트라우마로 인해 타인과 얽히기 싫어하는 사람이 되어버린 서른 살의 무대디자이너다.

신혜선과 양세종은 이처럼 각자의 이유로 열일곱에 멈춰버린 서른 살 남녀로 만나 코믹하고도 발랄한 케미스트리를 뽐낼 예정이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측은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 등 믿고 보는 제작진에 이어 신혜선-양세종이라는 대세배우가 합류해 한층 시너지가 발휘될 것으로 예상된다. 로코 드림팀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재미있고 사랑스러운 드라마를 만들 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기름진 멜로' 후속으로 오는 7월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