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진, FNC와 전속계약…'~예쁜누나'로 차기작 행보

"주목받고 있는 배우, 전폭적 지원 아끼지 않겠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모델 출신 배우 정유진이 FNC엔터테인먼트의 새 식구가 됐다.

FNC엔터테인먼트는 13일 "정유진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주목받고 있는 배우인 만큼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신선하면서도 세련된 마스크로 눈길을 끌고 있는 정유진은 SBS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로 데뷔해 온스타일 '처음이라서', KBS2 '무림학교', MBC 'W(더블유)' 등에 출연하며 존재감을 나타냈다.

정유진은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호흡을 맞춘 안판석 감독의 신작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합류해 연기 활동을 이어간다. 그는 세련된 외모와 스마트함으로 인기 많은 매장총괄팀 대리 강세영 역을 맡았다.

최근에는 드라마에 이어 영화에서도 주연을 맡아 기대를 이끌고 있다. 영화 '좋아해줘'로 스크린에 데뷔한 그는 영화 '여름 방학'에서 버스 기사 봉수(김희원 역)의 매력적인 아내 수연 역을 맡아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다.

한편 FNC는 정진영, 이동건, 정우, 정해인, 정혜성 등 배우들이 소속돼 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