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보나, '최고의 한방' 아이돌 연습생으로 연기 데뷔

몬스터유니온 "캐스팅 끝났다, 첫 촬영 돌입 예정"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우주소녀 보나가 연기에 첫 도전한다.

4일 몬스터유니온 측은 조이뉴스24에 "보나가 KBS 2TV 새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고의 한방' 캐스팅은 끝났다. 조만간 첫 촬영에 돌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고의 한방'(극본 이영철 연출 유호진, 라준모(차태현))은 사랑하고 이야기하고 먹고 사는 것을 치열하게 고민하는 이 시대의 20대 청춘 소란극. 몬스터유니온과 초록뱀미디어가 공동제작한다.

보나는 극중 아이돌 데뷔조 연습생 도혜리로 분한다. 타고난 재능에 노력을 더한 연습벌레. 덕분에 연습생들 사이에서 '독해'라고 불리는 인물이다.

한편, '최고의 한방'은 윤시윤, 김민재, 이세영 등이 캐스팅됐다. 내달 첫 선을 보인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