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농구
[톱뉴스]
오세근·헤인즈, 2라운드 프로농구 효율성 1위
선수 생산성 지수 내·외국인 최고로 인정 받아
2016년 12월 13일 오후 15:4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이성필기자]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의 오세근이 2016~2017 시즌 2라운드 '선수 생산성 지수(PER-Player Efficiency Rating)'에서 1위를 차지했다. 외국인 선수 중에는 애런 헤인즈(고양 오리온)가 가장 높았다.

프로농구연맹(KBL)은 13일 오세근과 헤인즈가 각각 21.7점, 43.0점으로 선수 생산성 지수에서 국내선수와 외국인선수 부문 1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오세근은 KGC가 2라운드를 8승 1패로 마치는데 마당쇠 역할을 했다. 팀 동료 이정현도 19.0점으로 2위에 올랐다. 오세근와 이정현은 1라운드 국내 선수 부문에서 각각 3위와 10위였지만 2라운드 맹활약으로 순위가 크게 올랐다.



반면 1라운드 1위였던 김주성(원주 동부)은 야투율, 리바운드 등 주요 수치들이 전반적으로 떨어지며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헤인즈는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1위를 차지하면서 뛰어난 효율성을 자랑했다. 부상으로 7경기만 나섰지만 다른 외국인 선수들을 압도했다. 2위 KGC 마커스 블레이클리(33.4점)와 현격한 차이를 보였다.

'PER'은 미국프로농구(NBA) 등 선진 농구리그에서 다양한 채널을 통해 측정, 선수 평가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긍정적인 기록에서 부정적인 기록을 빼 분당 생산성을 측정한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농구 최신뉴스
동부, LG 꺾고 5위 확정…김주성 1만 득점 '눈앞..
다시 품은 사익스·켈리, '복덩이'로 거듭나다
KGC, 창단 첫 정규리그 우승 '영광'
3시즌 연속 챔프전 MVP 박혜진 "1%도 생각하지..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칼럼/연재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김윤경] 세월호와 봄
[민혜정]팩트 체크는 네이버·다음에..
[윤채나]조기 대선과 네거티브의 유..
[김문기] '일곱번째 파도'를 기다리는..
프리미엄/정보
애플, 피처폰 위주 신흥시장서 약진 비..
스냅챗, 페이스북처럼 3년내 2배 성장..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창간17주년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