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볼넷에 운 한승혁…불펜에 운 신재영
2018년 05월 16일 오후 22:2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한승혁(KIA 타이거즈)는 볼넷에 울었고 신재영(넥센 히어로즈)은 불펜에 울었다. 두 투수의 맞대결은 승패 없이 끝났다.

한승혁과 신재영은 1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 선발 투수로 등판했다.

먼저 강판된 것은 한승혁이었다. 제구 난조가 발목을 잡았다. KIA가 1회 선취점을 내주면서 1-0으로 맞이한 3회초 대량 실점을 했다. 김혜성을 볼넷으로 내보냈고 이어 박동원도 볼넷을 내주면서 실점 위기를 맞이했다. 이어진 김규민에게 중전 안타를 맞으면서 동점을 허용했다.



이게 끝이 아니었다. 임병욱의 땅볼때 김규민을 잡긴 했지만 박동원이 3루까지 갔고 임병욱은 출루했다. 이어진 이택근이 좌전 안타로 역전을 허용했다. 한승혁은 이어진 마이클 초이스에게도 볼 두개를 내리 내준 후 이민우로 교체됐다. 이민우도 볼 두 개를 연달아 내주면서 만루가 됐고 이어진 장영석에게도 볼넷을 허용, 밀어내기로 실점했다.

김민성을 유격수 파울플라이로 잡아냈지만 송성문에게 2타점 안타를 맞으면서 무너졌다. 타자가 일순해 김혜성이 내야안타로 다시 만루를 만들자 박동원과 김규민이 연달아 볼넷을 얻어 점수를 냈다. 3회에만 무려 7점을 허용했다. 한승혁은 2.1이닝 3피안타 3볼넷 5실점으로 무너졌다.



반면 넥센 신재영은 KIA에게 1점을 내주긴 했지만 좋은 피칭을 펼쳤다. 5회까지 5피안타 4탈삼진 1실점으로 쾌투를 한 후 7-1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시즌 3승(4패)째가 보였다.

그러나 이어진 불펜의 난조가 화를 불렀다. 김성민이 0.2이닝동안 2피안타 2볼넷으로 3실점하면서 불안하게 갔다. 김선기가 급히 올라와 불을 껐지만 8회 오주원이 다시 방화를 저질렀다. 아웃카운트를 한 개 잡는 동안 3실점하면서 기어코 동점이 됐다. 신재영의 승리는 날아갔다.

두 선발은 웃지 못했지만 팀의 희비는 갈렸다. 넥센은 9회말 터진 초이스의 끝내기 홈런포에 힘입어 8-7 짜릿한 승리를 가져갔다.


고척=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포털 3.0 유튜브
[김지수]'암호화폐 공부', 정부도 함께..
[치매여행]<8> 고집부리는 부모님, 이..
[김형태의 백스크린]한국의 그랜트..
[양창균] 인간 구본무 회장의 발자취..
프리미엄/정보

 

SMSC 2018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