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복면가왕', 49년차 '소울대부' 김도향 "90세까지 노래"
"가수들의 잔치라 '복면가왕' 출연"
2018년 01월 14일 오후 17:2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복면가왕' 황금독의 정체는 49년차 가수 김도향이었다. '나무꾼'은 3라운드에 진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서는 2018년 첫 가왕전이 펼쳐졌다. '밀리어네어' '나무꾼' '그네걸' '운수대통' 등 네 명의 도전자는 4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레드마우스'와 한치의 양보 없는 팽팽한 대결을 진행했다.



2라운드 첫 무대에서 '황금독'은 '이 밤이 지나면'을, '나무꾼'은 '바래'를 선곡해 맞대결을 펼쳤다.

유영석은 "'황금독'은 현 가왕이 가장 두려워하는 스타일이다. 홍어무침같은 보컬"이라고 했고, 김구라는 "'황금독'은 대한민국 '3대 콧털' 중 하나인 이근희"라고 추측했다.

이날 가면을 벗은 '황금독'의 정체는 1970년에 데뷔한 49년차 소울 대부 김도향이었다. 올해 일흔넷이 된 김도향은 "가수들의 잔치라 나왔다"라며 "가면 속에서 다리가 떨려서 혼났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90세까지 노래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송오미] 한국당, 국회정상화 관심 없..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김형태의 백스크린]32년 전에도 그..
[한상연] 경총이 송영중 끌어안아야..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넷플릭스·아마존, 인도서 고전…승자..

 

SMSC 2018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