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황재균 영입' kt "스타급 선수 필요했다"
두 차례 만나 교감 나눠…김진욱 감독도 영입 요청
2017년 11월 13일 오전 11:4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황재균의 KBO리그 복귀가 확정됐다. 원 소속팀 롯데 자이언츠가 아닌 kt 위즈 유니폼을 입게 됐다.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인 황재균은 13일 kt와 계약기간 4년에 계약금 포함 총액 88억원에 입단 합의했다.

그는 지난 시즌 종료 후 FA자격을 얻었다. 원 소속팀 롯데를 비롯해 다른 구단의 관심을 받았고 그중에는 kt도 있었다. 그러나 황재균은 실리 대신 명분과 꿈을 선택했다. 해외 진출을 선언한 뒤 메이저리그에 도전장을 냈다.



황재균은 한 시즌 만에 다시 국내로 돌아왔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그는 결단을 내렸고 결국 1년 전 자신에게 러브콜을 보낸 kt를 선택했다.

kt 관계자는 "지난 주말 계약 조건 등에 대한 합의는 이뤄졌다"며 "팀에 스타급 선수가 있어야 한다는 공감대도 있었고 무엇보다 코너 내야수 보강이 급선무라고 여겼다"고 황재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현재 마무리 훈련 지휘 차 일본에 가있는 김진욱 kt 감독도 황재균 영입을 구단 측에 요청했다. kt 구단은 "황재균이 귀국한 뒤 앞서 두 차례 만났다"며 "당시에는 서로 계약과 관련해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 선수와 구단의 생각을 서로 들었고 교감을 나누는 자리가 됐다"고 했다.

김 감독도 보고를 받은 뒤 '(황재균이)내년 시즌 팀 전력 강화를 위해 필요한 선수'라는 뜻을 전달했고 kt 구단의 황재균 영입에 가속도가 붙었다.

올 시즌 3루를 비롯해 1루로 나선 오태곤을 마무리캠프에서부터 외야수로 돌린 것도 황재균 영입을 염두에 둔 포석이 됐다. 황재균의 가세로 kt는 윤석민(내야수)이 붙박이 1루수로 나설 전망이다.

kt 구단이 원하는 그림은 황재균 영입으로 얻는 시너지 효과다. 그가 핫코너를 맡게 되면서 다른 선수들의 포지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그림을 그릴 수 있기 때문이다.

내야 유망주로 꼽히고 있는 정현이 대표적이다. 그는 유격수와 3루수 뿐 아니라 2루수로도 뛸 수 있다. kt 구단은 "황재균이 고참으로서 젊은 내야수들을 잘 이끌 수 있는 부분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미스터리 베일 벗는다"…'블랙', 인물관계+포인..
대한항공, 연패 탈출 키워드는 '서브'
파이터 출신 배우 육진수, '막영애16' 특별출연
'단타스 17득점' KB스타즈, 단독 선두 질주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은] 같은 車노조, 임단협은 '극과..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