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양상문 LG 감독 "팬 앞에서 항의, 잘못된 행동"
12일 롯데전 3회초 종료 후 상황 설명…죄송하다 입장 밝혀
2017년 09월 13일 오후 17:3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팬 앞에서 그런 행동을 한 것은 정말 죄송한 일이다"

양상문 LG 트윈스 감독이 지난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 도중 발생한 상황에 대해 밝혔다.

양 감독은 당시 3회초가 끝난 뒤 공수교대 과정에서 더그아웃을 떠나 그라운드로 나갔다. 그는 이날 구심을 맡은 김병주 심판에게 항의를 했다.



양 감독과 김 심판 사이에 언쟁이 있었다. 양 감독은 그과정에서 그라운드로 나가려는 1, 3루 코치에게 '벤치로 돌아가라'는 지시를 내렸다.

항의 시간이 길어졌으나 다행히 큰 불상사는 없었다. 강상수 LG 코치와 김 심판이 경기 도중 오고 간 대화가 발단이 됐다. 처음에는 반말 시비가 있었다고 알려졌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LG 구단 측은 "강 코치가 말을 하는 가운데 김 심판이 뉘앙스 차이를 오해한 부분이 있었다"며 "경기 후 강 코치에게 상황을 다시 확인했고 이해를 했다"고 전했다.

LG는 13일 같은 장소에서 롯데와 주중 2연전 마지막 날 경기를 치른다, 현장을 찾은 취재진은 양 감독에게 전날 항의에 대해 물었다.

양 감독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LG 팬과 롯데 팬이 지켜보고 있는 경기에서 그러면 안되는 행동을 했다"며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가을애구'행 막차 티켓을 손에 넣기 위해 치열한 5위 경쟁을 하고 있는 LG 입장에서는 어제 경기를 포함해 남아있는 정규 시즌 경기는 결승전이나 마찬가지다. 4위에 올라있지만 '가을야구' 진출이 확정되지 않은 롯데도 그렇다. 치열한 승부를 치르다보면 선수와 선수도 그렇고 코칭스태프와 심판진이 감정이 서로 예민해 질 수 도 있다.

양 감독은 "이유 불문하고 잘못된 행동을 한 것 맞다"고 재차 강조했다.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설경구·송윤아 부부, 포항 지진 피해에 5천만원..
'고백부부' 손호준 "고마운 장나라, 귀여운 장기..
'화부해3' 청하, 섹시한 무대 뒤 숨어있던 뽀얀..
[볼만한TV]'매트릭스'에 담긴 철학적 의미 찾기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