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사랑의 온도', 능숙해진 양세종X마력의 서현진 케미 기대(종합)
"감성을 섬세하게 잡아내는 것에 초점", 18일 첫 방송
2017년 09월 01일 오후 16:1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능수능란해진 양세종과 마력의 눈빛 서현진이 재회했다. 이들이 만들어갈 '사랑의 온도'는 어떨까.

남건 PD와 배우 서현진, 양세종이 1일 오후 서울 연남동의 한 카페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남 PD는 "주인공들의 감성을 섬세하게 잡아내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사랑의 온도'가 추구하는 방향을 밝혔다.



서현진 역시 "사건 중심의 드라마를 하다 보니 감정을 섬세하게 다루는 드라마를 하고 싶었다"며 "작가님께서 써주신 글이 섬세하다. 그런 감정들을 잘 표현하고 싶어서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 온전히 감정선에만 치우쳐져 있는 대본이 나에겐 어려워서 도전, 모험"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드라마와 장르가 비슷하지만 우리는 기본적으로 멜로가 강하다. 맨날 똑같은 얘기여도 제일 재밌는게 남의 연애 얘기이지 않느냐"며 "좋아지기까지의 과정이 명확하지 않고 그라데이션같이 길게 펼쳐진다"고 '사랑의 온도'만의 차별점을 설명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와 남자 정선(양세종)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서현진은 "하명희 작가님이 원작 소설과 다른 분위기의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하셨다. 오롯이 사랑에 집중하는 포인트만 갖고 왔다"며 "작가님과 만났을 때 연애를 하고싶지 않을 때였다. 그런데 '드라마를 하고 나면 사랑하고 싶어질 것'이라는 작가님의 말에 홀렸다"고 했다.

이어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정말 사랑이 하고 싶어진다"며 "1부에 간질간질한 신이 나온다. 이 느낌을 그대로 전달할 수 있다면 가을에 잘 어울리는 달달한 멜로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했다.

서현진과 양세종은 '낭만닥터 김사부'에 이어 또 한 번 호흡을 맞추게 돼 어떤 멜로 케미를 만들어갈지 기대를 모은다.



서현진은 양세종에 대해 "'듀얼'이라는 작품에서 하나 하고 왔다. 그래서 굉장히 어른스러워져서 왔더라. 그 전에는 어디에 서야하는지 모르는 상태였다면 이젠 능수능란해졌다"며 "'낭만닥터 김사부'를 할 때도 그랬고 연기를 잘 한다. 리딩을 세 번 정도 했는데 하면 할수록 좋아졌다"고 했다.

이어 "연하남들만의 직진남 같은 돌직구가 있다. 여자들은 거기에 되게 심쿵하지 않나"라며 "몰라서 용감한 건지 그런 건지 모르겠지만 극중에선 그렇다. 그런 매력들을 흐뭇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드라마의 매력 포인트를 설명했다.

양세종은 서현진에 대해 "'낭만닥터 김사부'할 때와는 다른 느낌을 많이 받았다. 온정선으로서, 이현수로서 만났을 때 선배님 눈을 보면 신비한 마력이 있다. 빨려들어갈 것 같다. 연기할 때 너무 행복하고 재밌는 촬영 현장에서 활기차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건 PD는 "드라마 톤에 대한 고민과 회의를 많이 했다. 지금까지도 색감의 토대만 잡아놓고 방송 전까지 계속 발전시키고 있다. 어떻게든 분위기와 색채를 잡아내겠다는 마음으로 공을 많이 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의 멜로드라마 공식을 벗어나보자는 생각"이라며 "일 혹은 꿈 때문에 무언가를 놓치는 것. 그 감정들과 순간들이 우리 마음속에 다 있지 않나. 그 부분에 대한 이야기다. 드라마를 보고 나서 나의 젊은 시절, 혹은 첫사랑의 순간을 떠올리는 드라마가 됐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사랑의 온도'는 '조작' 후속으로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드라마 최신뉴스
'의문의 일승' 윤균상X전성우, 이유 있는 형제美
나문희·윤유선·안내상…'그사이'가 웰메이드인..
'언터처블' 진구vs김성균, 극으로 치닫는 갈등
최민수·김상중·하지원·유승호, MBC연기대상..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일본, '월드컵 가..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민혜정]개인방송 '숟가락 얹기 식' 규..
[이성필의 NOW 도쿄]북한, 그라운드 안..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