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에릭 "협찬 아닌 입던 옷…입국 취재 전달 못 받아"
'협찬 먹튀' 논란 해명하고 사과
2017년 07월 07일 오후 14:2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에릭이 '협찬 먹튀'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했다.

에릭은 7일 오후 소속사 E&J엔터테인먼트 공식 SNS를 통해 "오늘 입국과 관련해서 저희 회사 측의 불찰과 오해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리려 합니다"라며 이날 불거진 협찬 먹튀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에릭은 "입국 취재에 대해 전혀 전달받은 바 없었고, 입국 시 알려진 것과는 다르게 협찬이 아닌 매체들이 없을 것으로 고려해 저희들이 평소에 편하게 입던 옷을 입고 매니저에게 전달받은 대로 C 게이트로 입국 하였습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입국시 입을 의상을 협찬 받은 적도 없고, 본인들 평소 입던 편한 옷차림이었고, 매체쪽도 협찬사쪽도 연락받지 못했기에 당연히 편한 본인옷을 촬영하러 나올거라 예상치 못했습니다"라고 전했다.

에릭은 "가족들과 지인들께 조용히 축복받고, 행복한 발걸음을 내딛어야 할 시기에 본의 아니게 많은 분들께 폐를 끼치는 것 같아서 많이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아침 일찍부터 허무한 발걸음 하신 기자분들과 걱정 끼쳐드린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했다.

앞서 에릭 나혜미 부부는 7일 오전 몰디브에서 신혼 여행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현장에는 많은 취재진이 몰렸지만 에릭과 나혜미의 모습을 보진 못했다. 취재진은 협찬사 홍보사가 전달한 B게이트에 있었는데 에릭과 나혜미는 C게이트로 나간 것.

그러자 두 사람이 의류와 액세서리를 협찬 받은 뒤 비밀 입국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이후 에릭 측은 "협찬을 받은 것은 사실이나 협찬사나 홍보사로부터 일정을 전달 받지 못했다. (C로 나온 것은) 평소 이용하는 게이트와 주차장 때문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전에 약속된 게이트가 있다면 그 쪽으로 나오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해명했다.

다음은 에릭 글 전문

안녕하세요 에릭 입니다. 오늘 입국과 관련해서 저희 회사측의 불찰과 오해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리려 합니다.

먼저 이른 아침부터 저희를 취재 해주시려 나왔다가 허무하게 돌아가셨을 기자님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입국 취재에 대해 전혀 전달받은 바 없었고, 입국 시 알려진 것과는 다르게 협찬이 아닌 매체들이 없을 것으로 고려해 저희들이 평소에 편하게 입던 옷을 입고 매니저에게 전달받은 대로 C 게이트로 입국 하였습니다.

7/1일 출국 시에는 밤 11:50분 항공편 너무 늦은 시간이므로 기자분들께 알리진 않았지만 혹시 모를 취재진 앞에 너무 편한 저희들 의상으로 나타나기 염려스러워 스타일리스트에게 스타일링을 부탁해서 착장을 하고 출국을 했지만 협찬으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반납 의상입니다.

출국 시 혹시 모를 기자분들에 의해 사진이 공개 될 수 있으니 반납용 스타일링을 부탁해서 착장했지만 매체가 없어서 조용히 출국 했고, 입국 시 아무 전달을 받은 게 없어 매니저에게 전달받은 차량과 가장 가까운 동선인 C게이트로 협찬 의상이 아닌 저희들 옷을 편하게 입고 아무 의심없이 입국한 것이 저희가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입국시 입을 의상을 협찬 받은적도 없고, 본인들 평소 입던 편한 옷차림이었고, 매체쪽도 협찬사쪽도 연락받지 못했기에 당연히 편한 본인옷을 촬영하러 나올거라 예상치 못했습니다.

가족들과 지인들께 조용히 축복받고, 행복한 발걸음을 내딛어야 할 시기에 본의 아니게 많은 분들께 폐를 끼치는 것 같아서 많이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입니다.

다시 한번 아침 일찍부터 허무한 발걸음 하신 기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리고, 걱정 끼쳐드린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가화제 최신뉴스
故 김주혁, 오늘(17일) 49재 미사…'1박2일'·이..
강다니엘, 보이그룹 브랜드 1위…워너원·방탄..
[포토]미카미 유아, '순정만화 미모~'
[조이HD]아이카(AIKA), '카리스마 섹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승리는 기뻤고..
[김국배]공공부문 민간클라우드 40%..
[이성필의 NOW 도쿄]일본, '월드컵 가..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프리미엄/정보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