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김현수, WBC 대표팀 고사…김인식 감독에 전달
팀내 입지 다지기 위한 선택…대표팀 구성 난항
2017년 01월 11일 오후 16:3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명의기자] 김현수(29, 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끝내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하지 않게 됐다.

김현수는 11일 김인식 대표팀 감독과의 통화에서 대회 출전 고사의 뜻을 전했다. 2년차 메이저리거로서 팀내 입지를 다지기 위한 어려운 선택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이날 대표팀은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예비소집을 갖고 첫 공식 일정을 소화했다. 김인식 감독은 예비소집을 끝내고 코칭스태프와 회의를 갖고 오승환(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선발 등 대표팀 엔트리에 변화를 줬다.



김 감독은 오승환의 발탁을 발표한 후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 김현수 등 메이저리거들의 대회 참가가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추신수는 부상 이력이 있어 MLB 부상방지위원회의 결정을 기다려야 하는 입장이고, 김현수는 볼티모어 구단이 반대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감독은 이날 오후 5시 경 김현수와 직접 통화해 그의 참가 의지를 확인할 계획이었다. 계획보다 조금 앞당겨져 이루어진 통화에서 김현수는 김 감독에게 대표팀 고사의 뜻을 전달했다.

볼티모어 구단이 원치 않는 가운데 김현수가 출전을 강행한다면 팀 내 주전경쟁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는 상황. 국위선양도 중요하지만, 메이저리거로 2년차 시즌을 맞는 김현수로서는 현실적인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이로써 이번 WBC 대표팀에는 메이저리거가 오승환 1명 뿐인 상황을 맞게 됐다. 추신수의 출전 가능성도 낮아 보인다. MLB 부상방지위원회는 부상 경력이 있는 선수들의 WBC 출전 가능 여부를 오는 1월20일 각국에 통보할 예정이다.


정명의기자 doctorj@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화유기', 이승기X홍자매 이름값 할까…특급 기..
[조이HD]'화유기' 오연서, '표정에서 느껴지는..
[포토]'화유기' 차승원, 젠틀요괴는 처음이지?
'화유기' 오연서 "이승기와 호칭 정리 아직, 호..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일본, '월드컵 가..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민혜정]개인방송 '숟가락 얹기 식' 규..
[이성필의 NOW 도쿄]북한, 그라운드 안..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