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톱뉴스]
[김동현]'소방수' 김호곤, 그가 신중해야 하는 이유
차기 감독, 인물도 중요하지만 임기 보장도 간과하지 말아야
2017년 06월 27일 오전 06:1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김호곤 신임 대한축구협회(KFA) 기술위원장 앞에는 감독 선임과 계약 기간 협의라는 두 가지 과제가 놓여져있다. 두 가지 모두 빠른 시간 내에 해결해야한다.

김 신임 기술위원장은 26일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지난 15일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과 이용수 전 기술위원장이 동시에 물러난 지 정확히 10일 만이다.

생각보다는 이르게 결정됐다. 김호곤 기술위원장은 "지난주 목요일에 정몽규 축구협회장이 제안을 하셔서 고민을 거듭했다. 오늘 아침에 결정을 하고 이 자리에 섰다"고 했다.



기술위원장을 선임하긴 했지만 더 큰 두 가지 문제가 남았다. ▲어떤 인물을 선임할 것인가와 ▲계약 기간이다.

현재 한국 축구 신임 감독에는 신태용 최용수 등 젊은 감독들부터 허정무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까지 다양한 인물들이 거론되고 있다.

특히 허 부총재가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2010 국제축구연맹(FIFA)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한국을 사상 첫 원정 16강으로 이끈 그는 최종예선에서의 치열한 경쟁을 경험했다. 하지만 적지 않은 전문가와 팬들은 "현장에서 너무나 멀어져있었다"며 탐탁치 않다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감독 하마평에 오른 이들의 공통점은 모두 국내파라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시간적인 여유가 없다. 외국인 감독도 찾기가 힘들다. 국내 감독으로 가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국내파 감독의 등장은 확정적이다.

다만 하마평에 오른 인물을 제외한 '제3의 인물'이 급부상할 가능성도 있다. 김 위원장이 "후보군은 열려있다. 오늘 이 시간 이후부터 적극적으로 접촉을 하겠다. 경험도 물론 중요하지만, 다른 부분들도 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백지상태에서 시작하겠다"고 말했기 때문.

감독 선임과 더불어 더 중요한 문제는 계약기간이다.

현재 한국은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에서 4승1무3패(승점13)를 기록하며 2위를 기록하고 있다. 3위 우즈베키스탄(4승4패 · 승점12)과 격차를 벌리지 못한 것은 물론 본선행을 확정지은 이란(승점 20)에도 여전히 승점7이 뒤진 상태다. 설상가상 남은 경기는 단 두 경기 뿐. 이란(홈) 우즈베키스탄(원정)이다.

두 경기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남겨 탈락하게 된다면 다른 차원의, 더 큰 문제로 번지겠지만 천만다행으로 월드컵에 진출한 뒤 또다른 감독을 선임한다면 그것 또한 새로운 문제가 될 수 있다.

결국 이번에 선임되는 감독은 두 경기만 치른 뒤 소비되는 꼴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도 이 부분을 "중요한 문제"라면서 비중있게 인식했다. 다만 "현재 어떤 후보들을 선정한 게 아니다. 때문에 후보 한 사람 한 사람과 개별적으로 접촉해서 협상을 해볼 생각이다. 지금은 뭐라고 말씀드리기가 어렵다"고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명쾌한 답은 없었지만 진지한 고민은 필수불가결이다. 눈 앞에 놓인 월드컵 진출이라는 과제를 해결하는 것과 동시에 한국 축구에 연속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신임 감독에겐 확실한 임기 보장이 필요하다. 김호곤 기술위원장이 감독 선임에 더욱 신중을 기해야하는 이유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TV]리차드 막스, "기내 난동 제압… 해야 할 일..
[볼만한TV]남궁민-유준상, 조작된 기사로 엇갈린..
[볼만한TV]김태우 "god 중 사윗감? 손호영OK, 윤..
[볼만한TV]홍준표, 추미애 대표에 공식 사과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이영웅] 추경 대신 휴가 걱정하는..
[윤지혜]편집숍 열풍 속 모험 꺼리는..
[성지은]국내 SW천억클럽, 아쉬운 세..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빈둥대기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