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톱뉴스]
'마스터' 이병헌 "강동원·김우빈 옆, 외모 의식 안했다"(인터뷰)
"강동원과 김우빈, 서로 다른 매력 가진 배우들"
2016년 12월 13일 오후 12:1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권혜림기자] 배우 이병헌이 영화 '마스터'에서 강동원, 김우빈과 호흡을 맞추며 느낀 감흥을 알렸다. 외모도, 성격도, 서로 상반된 매력을 지닌 두 배우는 이병헌과 함께 영화의 갈등 구도를 풍성하게 채웠다. '바른 청년' 김우빈, '뭘 입어도 멋진' 강동원과 함께 한 이병헌의 기억을 함께 돌이켰다.

13일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 제작 영화사집)의 개봉을 앞둔 배우 이병헌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극 중 피라미드 사기 조직 원네트워크의 진회장 역을 맡은 이병헌은 조직의 브레인 박장군 역 김우빈, 이들을 쫓는 엘리트 경찰 김재명 역 강동원과 호흡을 맞췄다. 출중한 외모와 남다른 매력을 갖춘 세 배우의 만남은 그 자체만으로도 관객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병헌은 모델 출신의 두 미남 배우와 함께 하며 특별히 외모를 의식하지 않았는지 묻자 "외모가 출중하다면 그건 정말 좋은 일이다. 나이를 막론하고 그렇다"면서도 "모르겠다. 비주얼에 대해서는 함께 일하면서 요만큼이라도 의식한 적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어느 순간 이미 예전부터 비주얼에 대한 부분을 의식하지 않으며 촬영했던 것 같아요. '내가 남자 배우이고, 사람들이 나를 계속 지켜볼 것이니 멋있게 해야지'라는 생각이 영화에선 특히 들지 않아요. 행사, 무대에 설 때는 멋있게 하고 나가야겠다고 생각하지만, 영화를 할 때는 생각의 시스템 자체가 완전히 달라져요. 연기를 하고 있을 땐 그런 생각이 안 든다는 이야기죠. 예를 들어 '못 하는 것 없이 다 잘 하는 사람인데다 외모도 출중한 사람'이라고 지문에 써 있다면 그건 놓치고 갈 수 없겠지만요.(웃음)"

유독 큰 키를 자랑하는 김우빈과 연기를 하면서는 키 차이를 활용해 오히려 애드리브를 제안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병헌은 "키 차이가 나는 게 오히려 재밌게 다가왔다"며 "김우빈에게 '목 아파 앉아'라고 하는 애드리브도 있었다"고 답했다.

"한 신에 여러 설정이 있어서 3~4가지 아이디어가 나오기도 해요. 그것들 중 공통적으로 좋아하는 것을 선택해 찍는 거죠. 장군에게 '이리 와 봐'라고 하고, 김우빈이 가까이 오면 제가 '어딨니?'라고 하고, 김우빈이 다리를 쫙 벌려서 서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를 말하기도 했죠. 그런데 사람들이 재미 없어하더라고요.(웃음)"

영화 흐름에 따라, 극 중 진회장과 경찰 김재명은 영화의 엔딩에서 강렬하게 마주할 뿐 초반부터 가까이서 관계를 맺는 사이는 아니다. 이병헌은 "강동원과 나는 부딪히는 신이 끝 부분 뿐이다. 자석의 같은 극처럼 그 친구와 나는 계속 그런 사이로 등장한다"고 설명했다.

"분명한 것은, 강동원은 옷도 잘 입고 멋있는 친구인 것 같아요. 필리핀 (로케이션) 에서도 '저런 옷을 어디서 구했지?' 싶을만큼 멋있는 옷을 입고 다니더라고요.(웃음) 트레이닝복을 입어도 멋있고, 늘상 패셔너블함이 몸에 배어 있는 친구였어요. 성격도 쿨하고요. (촬영 중) 사고가 있어서 심각하게 한국에 가야 하는 것 아닌가 싶을만큼 상처가 깊이 박혔는데도 괜찮다고 하더라고요. 오히려 '의사가 며칠동안 술을 마시지 말라는데 어쩌지'라며 그걸 걱정하는 상남자죠."



이병헌이 관찰한 강동원과 김우빈의 공통점은 철저한 자기 관리 능력이다. 그는 "강동원과 김우빈과 매일 매일 운동을 하더라"며 "사실 강동원이 운동을 하지 않을 체격이라 생각했는데 만능 스포츠맨이고, 공으로 하는 운동은 다 잘했다"고 돌이켰다.

이어 "강동원의 터널 액션 장면을 시사에서 처음 봤는데 굉장히 샤프하고 날카로운 액션이더라. 우리가 하는 액션이 눈속임 펀치가 많다면 그 친구는 꽂아넣는 느낌이었다"며 "액션 감독과 상의 하에 했겠지만, 같이 액션을 했던 사람들이 볼 때는 그게 얼마나 어려운 줄 안다. 스포츠맨으로서의 성격이 그런 장면에서 플러스되더라"고 평했다.

김우빈과 강동원 모두 매력 넘치는 동료들이라고 말하면서도, 이병헌은 두 사람이 서로 명백히 다른 성격을 가졌다고 말해 시선을 끌기도 했다.

"김우빈은 듣던 것보다 훨씬 더 훌륭한 청년이었어요. 예의도 바르고 의리도 있죠. 예를 들어 '매그니피센트7' 시사에 두 사람을 초대했는데 김우빈의 경우 (예의를 중요히 여기며) 포토존 앞에서 사진을 찍고 저에게 와서 인사를 하고 영화는 안 보고 가요.(웃음) 그 친구는 사람들과 꽉 껴서 영화를 보는 것을 힘들어한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이제까지 시사에서 영화를 본 적이 거의 없대요. 그런데 저는 그게 무슨 기분인지 너무 잘 알거든요. 공황장애와 비슷한, 그런 느낌일 거예요. 그런데 완전히 반대인 것은 강동원의 경우 포토존엔 서지 않고(웃음) 슬며시 들어와 영화를 보고 술자리에 끝까지 있다 가요. 완전히 반대인 사람들이죠. 서로 아주 다르게 매력적인 친구들이죠."

영화는 오는 21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박희수 끝내기 실책' KIA, 안방서 3연패 탈출
'왕사' 신분 속인 윤아X임시완, 얽히고 설킨 인..
김태형 감독 "장원준,'장꾸준'답게 던졌다"
'120승' 장원준 "더 많은 승리를 목표로 삼겠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지금이 혼자..
[윤선훈]상생 협약, 이번엔 정말?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이영웅] 추경 대신 휴가 걱정하는..
[윤지혜]편집숍 열풍 속 모험 꺼리는..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