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톱뉴스]
'싱글라이더' 공효진 "호주 촬영, 말 안듣던 유학 생활 떠올라"
"기러기아빠였던 아버지, 엄마와 유학하던 때 생각나 죄송해"
2017년 02월 17일 오후 16:5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공효진이 영화 '싱글라이더'를 통해 학창시절 추억이 담긴 공간에 머무를 수 있었다고 밝혔다.

17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영화 '싱글라이더'(감독 이주영, 제작 퍼펙트스톰 필름)의 언론 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주영 감독과 배우 이병헌, 공효진, 안소희가 참석했다.

'싱글라이더'는 증권회사 지점장으로서 안정된 삶을 살아가던 한 가장이 부실 채권사건 이후 가족을 찾아 호주로 사라지면서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공효진은 증권회사 지점장 재훈(이병헌 분)의 아내 수진 역을 연기했다.

영화의 로케이션은 공효진이 학창시절을 보낸 호주에서 이뤄졌다. 이번 영화 촬영 당시 그는 유학 생활 당시 함께 지냈던 어머니와 동행하며 특별한 기억에 빠졌다고도 말했다.



공효진은 "심지어 (영화의 주 배경인) 본다이 비치에 있는 학교를 다녔었다"며 "브리즈번에서 고등학교에 다니다 한국 오기 전 6개월 본다이에 있는 하이스쿨에 다녔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유학 생활 마지막에 있던 곳이라 시나리오에 써있는 것을 보고 너무 이상한 기분이었다. '또 한 번 가볼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한 달 간 영화를 찍는다는 게 운명처럼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특별한 기회에 공효진은 어머니와 함께 촬영지에 머물렀다. 그는 "어머니와 유학 생활을 했었다"며 "촬영 내내 어머니와 같이 가자고 해 함께 있었다. 그래서 잊지 못할 시간이 됐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실제 아버지가 영화 속 재훈처럼 기러기아빠 생활을 겪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공효진은 "학창시절 아버지가 한국에 계셔셔 재훈처럼 기러기 아빠였다"며 "사춘기 시절 가장 말 안 듣던 때 엄마와 있던 때가 새록새록 생각나며 너무 미안하고 죄송하더라"고 알렸다.

영화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마음고생 덜어낸 김진욱 감독 "팬들에게 죄송했..
'3승' 류희운, kt 연패 끊은 스토퍼 역할 '톡톡'
완델손 골맛-맥긴 연착륙 광주, 꼴찌 탈출 보인..
'7승' 유희관 "한화 상대 자신감 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이영웅] 추경 대신 휴가 걱정하는..
[윤지혜]편집숍 열풍 속 모험 꺼리는..
[성지은]국내 SW천억클럽, 아쉬운 세..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빈둥대기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애플 성장돌파구 찾기 해법은 'AR 글래..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