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톱뉴스]
한승연, 카라 지키려던 무명시절 눈물 고백
2009년 11월 04일 오전 08:3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인기 걸그룹 카라의 멤버 한승연이 힘들었던 무명시절을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지난 3일 밤 방송된 SBS '강심장'에서 한승연은 카라의 해체 위기를 넘기기 위해 힘들게 방송에 출연해야 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한승연은 '카라를 지켜라'라는 주제로 시작한 이야기에서 과거 카라의 어려웠던 시절을 고백했다. 지난 2007년 데뷔 당시 첫 앨범이 실패로 돌아가면서 멤버 한명(김성희)이 탈퇴하는 등 어려운 고비를 맞게 됐다고.

다음 앨범을 발매할 수 있을지, 그룹이 존속할 수 있을지 모르는 상황에서 카라의 맏언니로서 한승연은 카라를 알리기 위해 여러 프로그램을 전전해야 했다고 한다. 그러나 케이블 방송 등에 출연하면서도 카라의 앨범 실패가 소재로 쓰이는 굴욕적인 방송활동을 이어갔다고 한승연은 고백했다.



한승연은 "당시 대학교에도 입학했는데, 수능 보고 실기 준비해서 정식으로 입학했다. 교수들도 내가 연예인인지 모르고 뽑았다. 방송스케줄 때문에 결석을 해야 되고 교수님께 말씀드렸더니 그제서야 가수였냐고 물어볼 정도였다"며 당시 카라의 인지도가 낮았음을 털어 놓았다.

한승연은 SBS '맛대맛'으로 첫 공중파에 출연해 그룹명을 알리기 위해 애썼던 에피소드도 고백했다.



"첫 인사를 하고 방송 끝까지 녹화 내내 말을 한마디도 못했는데, 벌칙을 받으면 한 컷 이 더 잡히겠다는 일부러 문제를 틀리고 탈락했다. 벌칙이 호박씨 까기였는데 조형기 선배님께 '저랑 같이 호박씨 까실래요?'라고 애드리브를 던져 당시 작가들도 놀란 눈치였다. 그때 조형기 선배님이 '네가 카라의 승연이니? 무서운 신인이구나'라고 말해주셨다. 처음으로 공중파에서 카라의 이름이 불린거다. 지금 자리를 빌어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

한승연은 이야기를 하는 내내 눈물을 흘리며 어려웠던 시절을 고백해 출연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날 '강심장'으로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포르투갈 주전 선수들과의 에피소드를 말한 홍석천이 차지했다.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가화제 최신뉴스
코코엔터 공동대표, 회사 공금 횡령했나…"곧 입..
김준호와 공동대표 수억 횡령·잠적? 코코엔터 "..
김구라, 공황 장애로 병원 입원…'세바퀴' 녹화..
이준기, 아이돌 버금가는 춤 실력 뽐내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칼럼/연재
[KISTI의 과학향기]9시 등교가 청소..
[민혜정]콘텐츠 사업에 메스 댄 삼성..
[김석기]차이나 디스카운트가 끝나간..
[정병근]박진영의 '격정 심사평', 명과..
[윤미숙]화장실 갈 때 나올 때 다른..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