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이승환 "빅뱅-윤하, 멋진 후배가수"
2007년 12월 06일 오전 10:0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최근 미니앨범 '말랑'으로 돌아온 가수 이승환이 요즘 가장 맘에 드는 후배 가수로 빅뱅과 윤하를 꼽았다.

이승환은 7일 밤11시 케이블TV '스토리온'에서 방송되는 '박철쇼' 녹화에서 가장 눈여겨보는 후배 가수로 이들을 꼽은 것.

이승환은 "빅뱅이 처음 나왔을 때 내 공연에 불러 직접 봤다"며 '거짓말'이 나왔을 때는 양현석에게 전화를 해 '노래가 너무 좋아 미치겠다'고 말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또한 "처음 봤을 때부터 잠재력이 보였던 친구들, 기가 세서 좋아한다"고 칭찬했다.



이승환은 윤하에 대해서도 좋은 평을 아끼지 않았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노래할 때 절절한 감정이 살아 있고 기가 있다"며 무대에서 강한 기를 발휘하는 점을 높이 샀다.

이어 "나의 연말 공연에 와 달라고 부탁했다"며 "이번 콘서트에 윤하가 와서 공연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MC 박철은 "예전에 대선배님들이 나에 대해 칭찬을 해 줄 때면 너무 좋아서 잠을 못 이룰 정도였다"며 "대선배 이승환의 칭찬을 들었으니, 빅뱅과 윤하는 분명 잠을 못 잘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밖에 이승환은 '동안으로 사는 비결'로 "세상 눈치 안보고, 하고 싶은 것 하고 사는 것"을 꼽았다. 이어 "특히 행복에 대한 눈높이를 낮추었더니 행복해졌다"며 "예전에는 들뜨고 벅차야 행복인 줄 알았는데, 언제부턴가 '아무일 없으면 행복한 거구나'라고 생각을 하기 시작했더니 고민이 없어졌다"며 철학을 밝혔다.

/박재덕 기자 avalo@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한상연] 예견됐던 현대차그룹 지배..
[장효원] 상장사, 투자자와 '소통' 필..
[한수연] 본말이 전도된 금감원 비판
[김서온] 기업오너들은 '갑질'을 '갑질..
[허인혜]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보험,..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