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심장' 여진구 "이민기, 오늘 따라 더 보고싶다"

박충선 "매 끼 풀만 먹던 여진구, 안쓰러웠다"


[권혜림기자] 배우 여진구가 공익 근무 중인 동료 배우 이민기를 향해 그리움을 전했다.

20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내 심장을 쏴라'(감독 문제용/제작 주피터필름)의 언론·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문제용 감독과 배우 여진구·유오성·김정태·김기천·박충선·박두식이 참석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주연 배우 이민기는 공익 근무 중인 관계로 불참했다. 여진구는 함께 영화의 주연으로 활약한 이민기를 향해 "오늘따라 민기 형이 더 보고싶다"며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안심해도 될 것 같다"며 "영화도 잘 나왔고 형도 연기를 잘 해주셨으니 걱정 없이 지내셔도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영화를 촬영하며 이민기와 함께했던 순간을 떠올린 여진구는 "민기 형과 호흡이 좋았다"며 "서로 의지했고 대기할 때는 농담도 나눴다. 촬영할 때는 진지하게 임했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영화에서 수리희망병원의 환자 우울한 청소부 역을 연기한 배우 박충선은 많은 장면을 함께 소화한 여진구를 가리켜 "여진구가 안쓰러웠다"며 "엄청 먹어야 하는 나이인데 아침 점심 저녁 풀만 먹더라. 살이 잘 빠지지 않는 체질이라며 계속 채소만 먹는데 눈물이 나더라"고 알렸다.

그는 "나이로 보면 아들 같은 연배인데 '저 친구 얼마나 힘들까' 싶었다"며 "절제력과 집중력에 놀랐다. 어린 친구지만 많이 배웠다"고 칭찬했다.

'내 심장을 쏴라'는 정신병원을 배경으로, 누구보다 성실한 모범환자 수명(여진구 분)과 움직이는 시한폭탄 승민(이민기 분)이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유 없이 강제로 병원에 갇힌 승민은 같은 방 동갑내기인 수명을 꼬드겨 탈출을 감행한다.

정유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오는 28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박세완기자 park90900@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