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라운드 외야수 지명…두산의 선택과 집중


[한상숙기자] 두산이 신인지명 1, 2라운드에서 투수가 아닌 외야수를 선택하며 취약 포지션 보강에 나섰다.

두산은 20일 오후 서울 역삼동 르네상스 서울호텔에서 열린 '2013 신인선수 지명회의'에서 1라운드 외야수 김인태(북일고)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외야수 이우성(대전고)를 지명했다. 1, 2라운드 모두 야수를 지명한 구단은 두산과 삼성(내야수 정현, 김영환)뿐이다.

넥센은 1라운드 전체 1번으로 대전고 우완 조상우를 뽑았고, 한화는 장충고 우완 조지훈, LG는 북일고 내야수 강승호, 두산은 북일고 외야수 김인태, KIA는 단국대 좌완 손동욱, 롯데는 부산고 우완 송주은, SK는 부산고 우완 이경재, 삼성은 부산고 내야수 정현, NC는 서울고 우완 장현식을 각각 1순위로 선택했다. 1라운드에서 투수는 6명, 야수 3명이 지명됐다.

김태룡 두산 단장은 "좋은 투수는 이미 앞선 구단이 지목할 것으로 예상했다. 차라리 똑똑한 야수를 선택하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 김인태는 고교 최다 안타를 때린 선수다. 힘과 콘택트를 두루 갖춘 야수들로 상위 라운드를 지명했다"고 설명했다. 두산은 넥센과 한화, LG에 이어 4번째로 1라운드 선수를 지명했다.

비교적 취약한 외야 포지션을 대비한 포석이기도 하다. 현재 두산 로스터에 등록된 외야수는 정진호와 임재철, 이종욱, 김현수 4명뿐이다. 가용 자원이 많은 내야에 비해 외야는 선수 폭이 넓지 않은 것을 고려해 신인지명에서 외야수를 집중적으로 선택했다. 두산은 이밖에 투수 4명(정혁진, 함덕주, 천영웅, 송주영), 포수 1명(장승현), 내야수 3명(홍성은, 고동현, 계정웅)을 지명했다.

한상숙기자 sky@joynews24.com 사진=박영태기자 ds3fa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