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온라인 우표제 강행, “기업 대상 유료화 정당”

 


이재웅 다음커뮤니케이션(www.daum.net) 사장은 1일 서울 삼성동 자사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기업대상 온라인 우표제는 사기업의 비용구조개선을 위해 정당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시범 서비스는 앞으로 3개월간 계속된다. 이 기간동안 한메일 외에 별도 서비스센터를 설치, IP를 자율 등록하도록 할 방침이다.

시범 서비스를 거친 뒤 내년 초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온라인우표제 안내사이트(onlinestamp.daum.net/intro)도 문을 열었다.

이 사장은 "1일 1천통이상의 메일을 보내는 IP는 등록해야 한다. 등록받은 뒤 소비자의 의견을 듣고 비정보적이라고 판단되는 상업 이메일에 대해 과금한다"는 원칙을 거듭 밝혔다.

요금은 1통당 0원~10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자율 등록하면 과금운영 최초 6개월간 25%를 할인, 1회 50만통 이상 일괄구매하면 10% 할인해 준다.

이렇게 발송된 메일은 상업용 스팸 메일과 정보형 메일로 분류, 상업용 메일에 한해 발송업체에 과금하는 방식이다.

이 자리에서 다음측은 “소비자가 정보-소식지로 판단한 대량메일은 과금대상이 아니다”며 “시범서비스 기간중에 정보-소식지에 대해서는 과금할 수 없는 피드백과 리펀드 기준을 확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피드백 분석대상은 14일 내 수신자의 10%이상으로 하며, 피드백이 이뤄진 경우 리펀드 테이블에 따라 25~100%까지 사후 리펀드해주는 방식이다.

김경화 온라인우표제 팀장은 “시범서비스를 거치면서 과금대상, 기준을 정할 것”이라며 “이 기간동안 대량메일을 등록하면서 스팸을 잡겠다는 취지이며 업계분위기에 따라 과금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업들과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여건이 충분하다며 기업과의 채널은 항상 열려있다고 강조했다. 즉 시범 서비스기간동안에도 네티즌, 시민단체와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자리를 계속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우표제에 반발하는 한 관계자는 “많은 업체들이 반발하고 있는 상황에서 시범 서비스를 강행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한 발 물러설 움직임과 업체들이 들어갈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스팸메일 부분과 기업메일 유료화을 따로 떼 얘기해야 한다”며 “스팸메일을 없애려고 업체들에게서 돈 받겠다는 건 아전인수격 해석”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정통부 인터넷 정책과 황철증 과장은 “다음과 안티다음의 양쪽 의견을 모두 들어봤다”며 “중재에 나설 단계는 아니며 당사자들끼리 적극적인 대화를 통해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견지했다.

이종화기자 jhle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