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신'의 어린 정화 이연희, '금쪽 연지' 되다

 


KBS 드라마 ‘해신’ 에서 어린 정화역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2005년의 기대주 이연희가 KBS 일일드라마 ‘금쪽 같은 내 새끼’에 출연해 청순한 매력을 뽐낸다.

이연희는 ‘금쪽 같은 내 새끼’에서 미대 1학년에 재학중인 연지 역할을 맡아 극중 안덕배(백일섭)의 자폐아 아들 진수(주호)가 첫눈에 반하는 청순한 여대생으로 출연한다.

현재 주간 시청률 3위를 기록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금쪽 같은 내 새끼’는 인물들간의 갈등이 해소되고, 자폐아인 진수가 직접 그린 그림으로 전시회를 하는 등 행복한 결말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달 27일 방송분부터는 연지역의 이연희가 본격적으로 등장, 진수의 연지를 향한 순수한 사랑이 그려지면서 극의 재미를 한층 배가시키고 있다.

‘금쪽 같은 내 새끼’가 ‘해신’에 이어 두번째 작품인 이연희는 안방 극장 시청자들에게 자신의 매력을 확실히 각인시켜 차세대 기대주로서 자리를 굳히겠다는 당찬 각오를 밝혔다.

한편 KBS 드라마 ‘해신’으로 폭발적인 관심과 사랑을 받은 이연희는 이후 여러 드라마와 CF, 각종 오락프로그램으로부터 뜨거운 러브 콜을 받고 있으며 올해는 보다 활발한 활동과 다양한 모습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