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세계 44개국 판매 쾌거

APM 호평, 국내 흥행 이어 세계 관객 만난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영화 '완벽한 타인'이 세계 44개국에 판매됐다.

6일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 제작 필름몬스터)은 지난 3일(이하 현지시각) 2018 아메리칸필름마켓(AFM) 스크리닝에서 호평을 얻었다. 리메이크 작품임에도 전 세계 44개국 판매의 쾌거를 이뤘다.

개봉 후 연일 흥행 정상을 지키며 손익분기점을 돌파, 가을 극장가 승자로 떠오른 영화는 아메리칸필름마켓에서도 배우들의 눈 뗄 틈 없는 연기 호흡, 한국적 정서를 담으면서도 글로벌하게 통하는 공감 코미디 등에서 찬사를 얻었다.

영화는 아시아 8개국, 호주를 비롯한 오세아니아 34개국, 북미 2개국에 판매됐다. 지난 2일 대만 개봉을 시작으로 8일 호주와 뉴질랜드, 9일 북미, 22일 싱가포르 등 해외 각지에서 연이어 11월 개봉을 확정했다.

한편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휴대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그린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