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펫]김용지 "안락사 위기 유기견 입양, 삶 깊어졌죠" (인터뷰①)

루·라이 통해 바라본 세상 "반려동물 문화에 관심 많아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미스터션샤인'에서 김용지는 말 없이, 눈빛으로 연기하는 호타루 역으로 강한 존재감을 심어줬다. 목소리를 들을 순 없었지만, 그 절절한 마음으로 시청자들과 교감했다. 김용지에게 반려견 루와 라이도 그런 존재들이다. 안락사 당할 뻔 했던 유기견들을 사랑으로 품었고, 마음을 나눴다. 이젠 눈빛만 봐도 '척'하면 '착'하는 사이, 김용지는 "이들의 존재로 내 삶이 훨씬 깊어졌다"고 했다.

김용지와 함께 공원으로 산책을 나온 반려견 루와 라이는 신났다. 김용지의 손에서 빠져나온 루와 라이는 백미터 달리기를 하듯 작은 공원을 질주했다. 그렇게 한참이나 공원 탐색을 마치고서야 김용지의 곁으로 돌아왔다. 에너지가 남아도는 루와 라이의 사진 촬영은 의외로(?) 수월했다. 루는 '간식'이라는 조건에 자동 반응을 하고, 카메라 렌즈를 고분고분 바라보며 모델 포스를 뽐냈다. 마치 김용지의 말을 알아듣는 듯 교감하는 루에 여기저기서 "정말 똑똑하다"는 탄성이 터져나왔다. 반면 동생 라이는 반박자 느렸다. 루가 하는 행동을 보고서야 따라해 웃음을 안겼다.

신인 배우 김용지는 루와 라이, 반려견 두마리를 키우고 있다. 3살 루와 2살 라이는 외모가 똑닮아 같은 어미에서 나온 형제 혹은 같은 종으로 다들 착각하지만, 둘은 따로 데리고 온 유기견들이다. 평소 반려견 커뮤니티에서 유기견을 찾아보는 것이 일상이었던 김용지는 개장수에 팔려갈 뻔 했던 루를 먼저 만났다.

"루는 강아지공장에서 엄마가 원치 않는 임신을 해서 태어난 아이에요. 강아지공장 주인이 개장수에게 팔겠다고, 지금 데려가지 않으면 위급하다고 했어요. 그런 강아지들이 7, 8마리 정도가 있었어요. 처음엔 루를 입양하려고 간 것은 아니었는데, 케이지 안에서 루가 나왔어요. 예뻐해달라고 하는 다른 강아지들과 다르게, 루는 가만히 제 신발에 턱을 괴고 있더라고요. 그래서 루를 집으로 데리고 왔어요."

루를 데리고 올 때부터 막연히 강아지 두마리를 키우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이번에도 매일 같이 들락거리던 커뮤니티에서 유기견 라이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했다. 루와 외모까지 똑닮은 라이를 보는 순간, 데리고 와야겠다는 확신이 들었다.

"루가 8개월 때 집으로 오면서 반려견 커뮤니티에서 계속 유기견을 찾아봤어요. 그게 하루 일과였어요. 루와 너무 똑같이 생긴 아이가 있었는데, 피부병도 심하고 아픈 사연도 있었어요. 라이는 안락사를 당할 뻔 했던 친구였는데, 안락사 당일 다른 봉사자 분이 목포에서 서울에 데리고 와 임시 보호를 하고 있었어요. 무는 습관도 있고, 짖고, 분리불안도 있었어요. 왠지 다른 사람이 안 데려갈 것 같아서, 제가 키우겠다고 했어요."

두 마리 모두 유기견을 키우게 된 사연이 궁금했다. 김용지는 "어릴 때부터 동물을 너무 좋아했는데, 그 때도 그랬다. 강아지들이 조그마한 유리벽에 갇혀있는 모습을 보면 불쌍한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또 "초등학생 때는 길 잃은 강아지를 집 지하실에 데려다놓고, 몰래 김치찌개를 갖다주고 해서 엄마한테 많이 혼났던 기억도 있다"고 지난 날을 돌이키며 미소 지었다.

초등학교 때부터 키웠던 반려견이 무지개 다리를 건너면서 한동안 새 식구를 맞이하지 못했던 김용지는, 루·라이와 함께 시끌벅적한 반려견 라이프를 다시 시작했다. 루가 기상하는 아침 7시30분에, 김용지의 하루도 시작된다. 달라도 너무 다른 성격의 반려견들을 지켜보는 것으로.

"루는 너무 똑똑해서 그래서 조금은 부담스러워요. 아침에 기상을 하면, 녹그릇을 쳐서 소리를 내요. 루는 배고픈 것을 절대 못 참거든요. 그럼 일어나서 밥을 먹이고 치우고 다시 잠들어요. 루가 다시 깨면 함께 산책을 나가죠. 반면 라이는 식사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 지켜봐주고 기다려봐줘야 해요. 안 그러면 루가 다 뺏어먹기 때문에 침번을 서야 해요(웃음). 루는 옷 입는 것을 싫어하고 꾸미는 것을 싫어하는데 라이는 옷을 너무 좋아해요. 패셔너블한 한남동 마초랍니다."

루, 라이가 집으로 오면서 김용지의 라이프 스타일은 반려견 위주로 맞춰졌다. 더위를 많이 타는 반려견들을 위해 조그만 테라스가 있는 집으로 이사를 했을 정도. 먹이를 주기 위해 회식 중간에 달려간 적도 있다. 김용지는 "루는 공복 시간이 7시간 넘어가면 화를 낸다. 주방문을 연다거나 사고를 친다. 공복 시간이 넘어갔을 때 토를 하는 것을 본 이후로 밥 주는 시간은 맞춰주려고 한다"고 했다. 에너지 넘치는 루, 라이를 위해 매일 산책도 시켜준다. 다행히 얼마 전부터 고향 친구 만두와 함께 살게 되면서 산책을 시키고, 먹이를 주는 것을 함께 하면서 반려견 돌보는 일이 훨씬 수월해졌다고.

김용지는 루, 라이와 함께 하는 날들로 인해, 삶이 훨씬 깊어졌다고 했다. 언제 가장 예쁘냐는 질문에 망설이지 않고 "지금 이 순간"이라고 두 아이들을 바라봤다.

"너무 예쁜 순간이 많아요. 나를 필요로 할 때, 내가 너무 지쳐서 들어왔을 때, 스트레스 받거나 좋지 않은 기분일 때도 이 아이들은 여전히 나를 사랑해줘요. 똑같이 나를 대하고, 기다려주고 있는 모습을 보면 힘을 많이 얻어요. 몸이 너무 힘들어서 산책을 나가는 것이 부담될 때도, 막상 나가면 괜찮아져요. 신기한 경험을 하고 있어요."

"루, 라이를 통해 제 삶이 훨씬 깊어지고 풍부해졌어요. 제가 느낄 수 있는 감정이나 세상을 바라보는 마음의 폭이 넓어졌다고 할까요. 루, 라이의 보호자지만 저는 엄마라고 생각해요. 어떤 행동들에 규제가 많지만, 그 규제가 불편하다고 느끼지 않을 만큼 온전히 사랑할 수 있는 마음이 생겼어요. 제가 주는 것보다 받는 것이 훨씬 많기에 행복해요."

루, 라이와 함께 하면서 동물들과 함께 살아가는 삶에 대한 생각도 많아졌다. 루, 라이를 키우면서도 임시보호 봉사도 틈틈이 하고 있다.

그는 "유기견 보호소에 있는 건 심적으로 너무 힘들고 아파서 견딜 수가 없다.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뭘까 생각하다가, 임시보호를 해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6마리를 데리고 와서 치료도 했다. 제 친한 친구에게 입양을 가고, 엄마에게도 보냈다. 두 마리는 좋은 주인에게, 두 마리는 해외로 입양을 보냈다"라며 "너무 많이 받았기 때문에 그만큼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려동물 문화에도 관심이 많다. 외국에 나가도 반려동물 공간을 유심하게 관찰하게 된다는 그는 "루, 라이가 서울 시내에서 뛰어놀 만한 공간은 없다. 해외에서는 강아지 공원을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유기견 보호소에도 깨끗하고 시설이 좋은 병원 겸 하우스가 있었으면 하는 생각도 있다. 보호를 잘 할 수 있는 곳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진지한 눈빛으로 화두를 던졌다. 루, 라이를 통해 바라보게 된 또 다른 세상, 김용지의 진심이 담겨졌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