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유일 자율주행 모터쇼 'PAMS 2018' 내달 15일 개최

시승에서 관련 산업 전시회 등 자율주행 자동차 모든 것 한자리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자율주행 실증단지 조성 등으로 자율주행차의 메카로 부상하고 있는 경기도 성남시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대적인 자율주행 모터쇼가 열린다.

경기도는 성남시 판교 제2테크노밸리 일원에서 내달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제2회 판교 자율주행 모터쇼(PAMS 2018)'를 개최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대학생 자동차 융합기술 경진대회와 자율주행 자동차 시승회, 자율주행 산업 전시, 국제포럼, 자율주행 자동차 시연 등으로 구성됐다.

또 이번 모터쇼 쇼런 행사에서는 경기도가 개발한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의 일반인 시승이 처음으로 이뤄진다. 시승은 행사 기간 중 오전 11시와 오후 1시, 오후 3시 3차례 운행 예정이며 제로셔틀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시스템을 장착한 일반차량도 체험할 수 있다.

제로셔틀은 경기도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 의뢰, 3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한 자율주행차로 11인승 미니버스 모양이며 지난달부터 판교 일대에서 연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시범운행을 해 왔다.

이와 함께 자율주행 자동차와 인간이 도로주행 장애물 회피와 주차 등의 동일 과제를 수행하며 경쟁을 벌이는 '자율주행차 VS 인간 미션 수행' 이벤트도 벌어진다. '자율주행 싱크로나이즈드 드라이빙'도 선보일 계획이다. 싱크로나이즈드 선수들이 물속에서 한 몸처럼 움직이듯 두 대의 무인 자동차가 똑같은 코스를 주행하는 시연을 펼친다.

행사 기간 중 열리는 관련 산업 전시회에는 차량 감지 센서와 자율주행차 전용 모니터, 3D 내비게이션, 초소형 전기차, 안전주행 장치 등 30여개 관련 기업들이 참가해 신기술을 선보인다.

내달 15일과 16일 이틀간은 자율주행 산학 관련자와 글로벌 전문가, 정부 관계자가 참여하는 '자율주행 국제 포럼'이 마련돼 세계 자율주행차 시장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자율주행 산업의 미래를 전망한다.

또 미래의 자율주행 분야를 이끌어갈 대학생들이 참여하는 100% 전기로만 움직이는 'E포뮬러' 자동차 경주도 열리며 초중고 학생들이 레고를 이용해 자율주행차를 만들어 보는 경진대회도 마련된다.

이 외에도 첫날인 15일 오후 3시에는 국내 자율주행 자동차 관련 기업들을 대상으로 하는 자율주행 기술 세미나와 투자상담회도 열린다. 둘째 날에는 관련 산업 우수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자율주행 기술혁신 어워드' 시상식이 개최되며 셋째 날에는 자율주행 분야 전문가와 업계 종사자와 함께하는 '자율주행 이야기 콘서트'도 마련된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