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프랜차이즈 음식점 절반 이상 원산지 표시 '미흡'"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프랜차이즈 음식점의 절반 이상은 원산지 표시가 미흡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한국소비자원이 일반음식점 80개에 대한 원산지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43개 업소(53.8%)에서 모두 76건의 부적합 사례가 확인됐다.

세부적으로는 원산지 미표시·허위표시가 35건, 소비자가 원산지를 쉽게 확인하기 힘든 경우가 41건이었다.

[출처=한국소비자원 제공]

미표시 및 허위표시의 경우 식육의 품목명(쇠고기·돼지고기닭고기) 미표시와 일부 메뉴 원산지 표시 누락이 각각 7건으로 가장 많았다. 거짓 또는 혼동 우려가 있는 원산지 표시는 6건, 쇠고기 식육의 종류(국내한 한우·육우·젖소) 미표시 5건 등의 순이었다.

원산지를 쉽게 확인하기 힘든 경우는 원산지 글자 크기를 음식명보다 작게 표시한 경우가 13건으로 가장 많았다.

소비자원은 식육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구이 전문점(고깃집)에서는 원산지 표시판과 함께 메뉴판·게시판에도 원산지 표시를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광우병,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AI) 등 안정성 문제가 국내외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데, 현행 규정상으로는 원산지 정보를 확인하고자 하는 소비자의 요구에 부합하지 못한다는 이유에서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원산지 표시 부적합 업소에 대한 지도·단속을 요청해 행정조치가 완료됐다"며 "농림축산식품부에는 고깃집 메뉴판·게시판에 원산지 표시 의무화 등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