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2년 만에 LPGA 우승…'통산 3승'

하나은행 챔피언십 16언더파 272타로 정상 정복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전인지(24, 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백만 달러)에서 2년 1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감격을 누렸다.

전인지는 14일 인천 스카이72 골프클럽 오션 코스(파72, 6316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최종일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2위 찰리 헐(잉글랜드, 13언더파 275타)을 3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6년 9월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2년 1개월 만의 우승이다. 또, 개인 시즌 첫 우승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었다. LPGA에서는 2015년 US 여자오픈 이후 통산 3승째다.

감은 나쁘지 않았다. 지난주 국가대항전인 UL 인터내셔널 크라운드에서 한국 대표로 나서 4번의 매치플레이 모두 이기며 한국의 우승을 이끌었다.

전날 공동 4위였던 전인지는 1, 2번 홀(이상 파4)에서 연속 버디를 낚으며 공격적으로 출발했다. 5(파5)~6번(파4) 홀 연속 버디에 이어 9번 홀(파4)에서도 버디를 잡았다.

10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13번홀(파5)과 15번홀(파4)에서 버디를 낚으며 위기를 모면했다. 15번 홀(파4)에서도 버디 한 개를 더 낚으며 여유 있게 선두를 지켰다.

2위 헐은 보기는 4개나 기록하는 등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전인지의 우승에 조연 역할을 했다.

세계랭킹 1위 박성현은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공동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호주 교포 이민지와 대니엘 강(미국)과 함께 공동 3위가 됐다. 랭킹 1위 유지에는 문제가 없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고진영은 버디만 8개를 해내며 11언더파 277타로 7위를 차지했다. 또, 배선우가 10언더파 278타로 공동 8위에 올랐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