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언더나인틴' MC 발탁…공감 진행 기대

"오디션 프로 최초 10대 단독 MC" 11월 방송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김소현이 MBC '언더나인틴'의 MC로 발탁됐다.

12일 MBC 오디션프로그램 '언더나인틴' 측은 "김소현이 '언더나인틴'의 MC로 함께한다. 10대에 데뷔해 아역 스타로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10대 참가자들과 남다른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김소현은 올해로 만 19세지만 데뷔 10년차를 맞이한 배우로, 지난 2013년 MBC '쇼! 음악중심'부터 2015년 진행된 KBS '연기대상', 2018년 '서울가요대상' MC로 활약한 바 있다. '언더나인틴'을 통해 10대 참가자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헤아리는 MC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낼 계획이다.

보컬과 랩, 퍼포먼스 각 파트 별 19명, 총 57명의 10대들이 함께하는 '언더나인틴'은 크리에이티브한 참가자들의 다양한 끼와 재능을 예고한 바 있다. 각 부문 최강자들을 조합해 전에 없던 틴에이저 아이돌그룹을 만들겠다는 포부다.

'언더나인틴'은 각 파트의 멘토를 '디렉터'로 지칭하고 있다. 보컬 파트 디렉터로는 크러쉬와 솔지가, 랩 파트 디렉터에는 한국 힙합의 거장 다이나믹 듀오, 퍼포먼스 디렉터로 슈퍼주니어 은혁이 참여한다.

'언더나인틴'은 최근 참가자들의 프로필 촬영을 마치며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으며, 오는 11월 첫방송 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