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선동열 논란` 왜곡 주장? "말이 너무 많아" "야구 상식도 모르는 듯"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선동열 감독 저격수였던 손혜원 의원이 역풍을 맞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손혜원 의원은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에게 아시안게임 선수선발 과정에 대해 날카로운 질문을 하기보다는 `연봉``출근`등 선수 선발 기준과 관계없는 질문을 하며 초점을 잃었다는 평이 이어졌다.

이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그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왜곡`이라는 제목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출처=YTN 방송화면 캡처]

올라온 사진에는 손 의원이 한 골목길을 걸어나오고 있으며 마치 고무 대야를 손에 든 것 같지만 사실은 고무 대야는 손 의원 뒤에 있다.

또한, 손 의원은 `나는 골목을 걸어왔고 고무다라이는 그저 벽에 기대어 있었을 뿐인데 마치 내가 고무다라이를 들고 나오는 것처럼 보이는 것. `내가 언제 저걸 들고 있었지?` 하며 나도 깜짝 놀라도록 그렇게 보이는 것. 그러나 내가 골목에 있었기에 누구도 원망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자신의 발언이 역풍을 맞자 당시 상황이 언론을 통해 짜깁기되고 왜곡됐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야구팬들은 “야구에 대해 상식적인 것도 모르는 것 같다” “국회의원으로서 말이 너무 많다." "선동열이 무슨 죄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