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타' 유민상 "대타든 선발이든 괜찮습니다"

KIA 역전승 이끌어낸 한방…대타 카드서 롯데와 희비 교차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KIA 타이거즈가 롯데 자이언츠를 꺾고 3연패를 끊었다. KIA는 14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원정 경기에서 경기 중반까지 1-5로 끌려갔다.

그러나 6회초 김선빈의 2점 홈런과 최형우의 적시타로 4-5로 따라붙었다. 그리고 7회초 김민식 타석에 대타로 나온 유민상이 해결사 노릇을 했다.

그는 롯데 4번째 투수 구승민을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쳤다. KIA가 6-5로 롯데에 역전했다. KIA는 유민상의 한 방으로 경기 흐름을 가져왔다.

KIA는 정규 이닝 마지막인 9회초 3점을 추가하며 승기를 잡았다. 반면 롯데는 8회말 무사 1루 상황에서 한동희를 대신해 이병규를 대타로 기용했다. 이때만 해도 한 점차라 동점을 노리기 위해 꺼낸 카드였다.

하지만 이병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대타 작전에서 롯데는 KIA 만큼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유민상은 롯데 전이 끝난 뒤 "감독님께서 '너는 중요한 순간 대타로 기용한다'고 자주 말했다. 그래서 늘 준비하고 있었다"며 "오늘도 대타를 나가기 전 이닝부터 준비했다"고 말했다.

그는 "앞선 타자들이 출루해 기회가 왔다. 반드시 해결해야한다고 마음먹었다"며 "조마조마한 심정도 있었다. 최근에 내가 잘치면 팀이 결과가 안좋았던 적이 많았다. 그런데 결과도 좋게 나와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유민상은 "대타로 나오는 것에 대한 마음의 부담은 없다"며 "선발로 나오든 대타로 나오든 즐기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도 전했다.

김기태 KIA 감독은 "선수들 모두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집중해줬다"며 "그렇기에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총평했다. KIA는 15일부터 16일까지 안방인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SK 외이번스와 주말 2연전을 치른다. 롯데는 사직구장에서 넥센 히어로즈와 역시 2연전을 갖는다.

부산=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