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때문에' KIA, 주말 2연전 선발투수 조정

양현종-헥터 SK 타선 만나…전상현 선발 등판 기회는 사라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취소 경기가 나와서…."

KIA 타이거즈는 오는 15일부터 16일까지 안방인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SK 와이번스와 홈 2연전을 치른다. 김기태 KIA 감독은 14일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를 앞두고 SK와 주말 2연전 선발 등판 순서를 바꾼다고 밝혔다.

당초 선발투수로는 헥터 노에시(15일)과 전상현(16일)으로 정했다. 그런데 13일 롯데전이 우천 취소되는 바람에 등판일정을 다시 조정했다.

김 감독은 "헥터가 일요일(16일)에 나온다"며 "헥터가 나오는 자리에는 양현종이 들어간다"고 얘기했다. 1군 첫 선발 등판을 눈 앞에 뒀던 전상현은 다음으로 기회를 미루게 됐다.

그는 올 시즌 퓨처스(2군)리그에서 20경기에 모두 선발 등판했고 120.2이닝을 소화했고 13승 5패를 기록했다. 남부리그 다승 부문 1위를 차지했다. 한편 KIA는 전날과 비교해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주지 않았다.

13일 롯데전에 지명타자 겸 5번 타자로 선발 출전 명단에 들었던 김주찬은 14일 경기에 1루수 미트를 끼고 선발 출전한다. 대신 전날 선발 1루수로 이름을 올린 안치홍이 1루수 겸 4번 타순에 배치됐다. 롯데도 전날과 선발라인업이 동일하다.

조원우 롯데 감독은 "민병헌 대신 조홍석이 먼저 나온다"고 말했다. 옆구리 투수 유형인 임기영이 KIA 선발투수로 나와 좌타자인 조홍석이 중견수 겸 2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다.

부산=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