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김윤석 "'그알' 소재, 실존인물 만났다"(인터뷰)

"실제 사건 재구성, 감독님이 잘했다"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김윤석이 실화 소재 영화에 출연한 소감과 신념을 드러냈다.

14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삼청동에서 '암수살인'(감독 김태균, 제작 필름295·블러썸픽쳐스) 개봉을 앞둔 김윤석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 태오(주지훈 분)와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 형민(김윤석 분)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극이다. 김윤석은 살인범의 자백을 믿고 암수살인을 쫓는 유일한 형사 형민을 연기한다.

영화는 부산에서 일어난 실제 사건을 토대로 피해자는 있지만 신고도 시체도 수사도 없어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살인 사건을 다룬다. 앞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관련 사건이 방송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윤석은 "'그것이 알고 싶다' 전편을 본 건 아니지만 부분만 봤다. 경상도 사투리가 오고가서"라고 재치있게 그 이유를 밝히며 "특이한 케이스라고 생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암수살인'은 실제 사건에서 모티브를 따왔지만 재구성한 스토리인데 감독님이 잘했다"라고 작품에 거듭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한 김윤석이 연기한 김형민 형사의 실존 인물을 언급하기도 했다. "현장에서 조용히 있다가 가셨다. 조용한 성격이시더라"라고 했다.

김윤석은 전작 '1987'을 비롯해 사회적 메시지가 담긴 작품들에 참여해왔다. 그는 "모든 영화에는 사회적 메시지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게 얼마나 극과 잘 녹아들어가느냐가 중요하다. 잘 녹아들면 상업성이 있을 뿐 아니라 작품 자체로 호평 받기 마련이다. 언제나 그런 작품을 하고 싶다"라고 열정을 드러냈다.

한편 '암수살인'은 오는 10월3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