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영·나아름·여서정·오연지 등 8월 여성스포츠대상 수상

골프 김보아까지, 여성 스포츠인들 잔치 벌렸네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뛰어난 실력을 보여준 금메달리스트들과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2018 보그너 MBN 여자오픈 챔피언이 MBN 여성스포츠대상 8월 최우수선수상(MVP)를 공동 수상했다.

주인공은 수영 김서영(24, 경북도청), 사이클 나아름(28, 상주시청), 복싱 오연지(28, 인천시청), 체조 여서정(16, 경기체고), 육상 정혜림(31, 광주광역시청)과 골프 김보아(23, 넥시스)다. 이들은 지난 12일 서울 중구 퇴계로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상금과 상패를 받았다.

김서영은 이번 아시안게임 수영 개인혼영 200m에서 대회 신기록은 물론 한국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 나아름은 아시안게임 4관왕(사이클 개인 도로 레이스, 타임 트라이얼, 메디슨, 개인 추발)을 차지하며 역대 한국 사이클 사상 최초 기록을 세웠다.

오연지 역시 복싱 라이트급(60kg)에서 한국 여자복싱 사상 최초로 아시안게임 첫 금메달을 따냈다. 또, 여서정은 32년 만에 기계체조 여자 도마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정혜림도 육상 허들 100m에서 1위에 오르며 한국 육상에 8년 만에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안겼다. 김보아는 2018 보그너 MBN 여자오픈에서 프로 데뷔 이후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세 번째 도전 끝에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한 정혜림은 "한번 복이 들어오니 계속해서 들어오는 것 같다"며 "좋은 기운을 계속 이어가 한국 신기록으로 보답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유일한 10대 수상자인 여서정은 "좋은 상을 받은 만큼, 신기술 연마에 더욱 힘쓰겠다"면서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도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심사위원장인 임신자 한국여성스포츠회 회장은 "여성스포츠인들이 최선을 다하는 모습과 함께 값진 결과물을 냈기에 이번 아시안게임이 더욱 빛날 수 있었다"며 "많은 사람들이 스포츠를 통해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모든 선수들이 힘써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