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솔루션 신청?"…'골목식당' 백종원, 막걸리집 아집에 한숨

자신만의 맛 내세우며 귀 닫은 막걸리집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백종원이 고집불통 막걸리집 사장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대전 편 세 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청년구단 가게들에 대한 백종원의 혹독한 대면 평가가 공개됐다. 대부분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고 그 가운데 막거리집 사장은 백종원의 조언에도 자신의 주장만을 내세워 백종원과 시청자들을 답답하게 했다.

백종원은 김치스지카츠나베에 대해서 “잠깐 쉴 때 조보아에게 손님들 반응을 왜 안 물어봤나? 사진 찍을 시간은 있었나”라며 “평가가 다 안 좋았다. 먹어봐야 소용없을 것”이라는 냉혹한 평가로 아예 메뉴를 입에 대지 않았다. 수제버거집은 ‘패티의 그을음’을 지적했고, 양식집과 순두부 파스타집은 ‘짠 음식과 긴 조리 시간’ 등을 문제점으로 평가했다.

이밖에 자신감에 차 있던 초밥집 역시 혹평의 연속이었다. 백종원은 “시판용 초장에 평범한 재료에 다른 곳이랑 뭐가 다르냐”며 “이 가게만의 회덮밥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이후 가깝게 지내고 있던 청년구단 가게 사장님들의 시식회에서도 초밥집 사장님이 준비한 신 메뉴들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연달아 나왔다.

막걸리집 사장은 백종원과 2차례에 걸친 ‘막걸리 회담’을 가졌다. 막걸리집 사장은 "내 막걸리만의 맛이 좋다"며 소규모 탁주만의 개성을 중시했고, 백종원은 “대중성을 포기한 거다. 솔루션을 신청한 이유가 뭔가? 개선이 필요하다”고 맞섰다.

막걸리집 사장은 12가지의 각 지역 막걸리를 놓고 백종원과 어느 지역 막걸리인지 맞추기를 했지만 각각의 특성을 꿰고 있는 백종원과 달리 전혀 알지 못했다. 각 지역 막걸리의 특성도 모른 채 자신만의 막걸리를 만들겠다고 나섬 셈. 또 백종원이 어렵게 한자리에 모은 막걸리로 공부를 하라고 했지만 주방으로 가서 곧바로 버려버렸다.

급기야 청년구단 가게 사장님들을 대상으로 한 블라인드 시음회를 가졌고, 막걸리집 사장님의 막걸리는 맛 평가에서 한 표도 얻지 못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