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 남주혁 "멋진 선배들과 연기, 부담 이기려 노력"

"현장서 잘 챙겨준 선배들 덕에 무리 없이 촬영"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남주혁이 영화 '안시성'으로 스크린에 데뷔한 소감을 알렸다.

지난 12일 서울 용산 CGV에서 영화 '안시성'(감독 김광식, 제작 ㈜영화사 수작, ㈜스튜디오앤뉴)의 언론 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김광식 감독과 배우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박병은, 김설현, 엄태구가 참석했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다.

'안시성'으로 스크린에 도전한 남주혁은 연개소문(유오성 분)의 명을 받고 안시성에 첩자로 들어서게 되는 사물 역을 연기했다. 그는 "이번 작품 준비하면서 어려운 점이 있었다면 부담감이었다"며 "너무 멋진 선배들과 큰 영화를 하다 보니 부담감이 들어 그것을 이겨내려고 열심히 준비했다"고 답했다.

이어 "있는 그대로 많이 보여드리려 노력했다"며 "현장에 가보니 옆에 있는 형들이 너무 편하게 대해줬다. 큰 부담 안고 현장 갔지만 막상 가니 편하게 잘 챙겨줘서 무리 없이 촬영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배성우는 안시성 성주 양만춘을 보좌하는 부관 추수지 역을 맡아 성주 양만춘에 대한 충성심 가득한 모습을 연기했다.

그는 추수지 역을 맡아 영화에 힘을 보탠 이유에 대해 "처음엔 소재가 끌렸다. 캐릭터보다는 팀이 너무 좋았다"며 "전체적으로 공을 많이 들인 캐릭터였다"고 돌이켰다. 또한 "조력하는 역할인데 저는 조련을 해 볼까 했다. 그런데 감독이 '그런 것 하지 말라'고 하더라. 그래서 대본대로 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또한 배성우는 양만춘 역 조인성과 '더 킹'에 이어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도 말했다. 그는 "전작도 했고 워낙 친했다. 이런 톤을 만들어가면 어떨까 했다"고 알렸다. 이어 "전쟁의 경우 어쩔 수없이 달려야 했다. 드라마보다 조금 더 일상적인, 전쟁과 다른 모습 보여줬을 때 더 끈끈해보이고 처절한 전쟁 속 울컥하는 느낌 들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답했다.

'안시성'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