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김제동 "편향성 우려? 기계적 중립도 안 돼"

"전달자 역할, 앞으로 지켜봐달라"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방송인 김제동이 '오늘밤 김제동'의 좌편향 우려에 답했다.

12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KBS1TV 시사토크쇼 '오늘밤 김제동'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MC 김제동을 비롯해 정병권 책임프로듀서, 강윤기PD 등이 참여했다.

김제동은 "좌편향에 대해 말하는 거라면, 우편향도 안 된다. 뉴스 프로그램은 기계적 중립도 안 되는 것이다"라고 단호히 말문을 열었다.

이어 "'편향됐다'라는 말을 하고 싶은 사람들은 교황에게도 그렇게 했다"라며 "이쪽에서 보면 저쪽이 편향이고, 저쪽에서 보면 이쪽이 편향이다. 하지만 나와서 보면 동산도 서산도 아니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길게 이야기할 것 없이 앞으로 지켜봐주시면 될 것 같다. 기자들과 언론이 하는 말을 듣겠다. 무엇보다 저는 기본적으로 PD들이 섭외한 전문가 등 출연자와 영상을 가지고 전달해 설명자가 아닌 전달자의 역할을 한다. 그런 우려들은 지켜보시면 될 것"라고 말했다.

'오늘밤 김제동'은 기존의 엄숙하고 어려운 정통 시사프로그램의 틀을 벗어나 시민의 눈높이에서 오늘의 이슈를 쉽고 재밌게 풀어나가는 시사토크 프로그램이다.

'오늘밤 김제동'은 심야시간에 방송돼 시청자가 보다가 잠들 수 있을 만큼 편안한 시사 프로그램을 추구한다. 복잡한 뉴스를 대중의 언어로 풀어내는 김제동의 능력이 발휘될 수 있게 제작진은 스튜디오 구성 등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방식의 시사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한편 지난 10일 첫방송된 '오늘밤 김제동'은 매주 월~목요일 밤 11시30분 방영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