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 조인성 "내가 그릴 수 있는 장군상 무엇일지 고민"

"괴로움 없이 자유로운 인물로 그리려 했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조인성이 영화 '안시성'의 양만춘 역을 완성하며 고민한 지점들을 알렸다.

12일 서울 용산 CGV에서 영화 '안시성'(감독 김광식, 제작 ㈜영화사 수작, ㈜스튜디오앤뉴)의 언론 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김광식 감독과 배우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박병은, 김설현, 엄태구가 참석했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다.

조인성은 영화 '더 킹' 이후 1년 만에 '안시성'으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안시성'에서 안시성을 지키는 성주 양만춘 역을 연기했다.

그는 양만춘이라는 인물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완성해내간 과정을 떠올렸다. 조인성은 "기존 장군의 상은 분명 있을 것이다. 제가 할 수 있는 장군상, 성주상은 어떤 것인지부터 출발했다"며 "저 말고 다른 배우가 나왔다면 다른 양만춘의 모습이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옆에 유오성, 박성웅 선배도 계시고 저 역시 어떤 카리스마의 힘으로 대결한다면 한없이 부족한 아이였다. 그것들을 뛰어넘을 힘은 없다고 생각했다"며 "범상치 않은 인물을 만들기 위해 뭐가 필요할까 생각했고 괴로움 없이 자유로운 사람이면 좋겠다는 생각에 출발했다"고 덧붙였다.

조인성은 "양만춘은 역사적 사실을 보면 반역자로 몰리면서까지 안시성을 위해 싸운 인물"이라며 "기본에 충실하고 이성을 지키는 모습으로 고구려를 지키는 모습으로까지 나오는 것 같다. 작게 시작했는데, 그러다보니 소통하는 성주의 모습이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안시성'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