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민 "티아라 상표권 오해 풀어…함께 할 방안 얘기"

오늘(12일) 솔로곡 '망고' 발표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효민이 티아라 상표권과 관련해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효민이 12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싱글 '망고(MANGO)'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MBK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만료된 이후 상표권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은 것과 관련해 "전 회사와는 오해가 풀렸다"고 말했다.

그는 "티아라라는 이름 자체가 우리의 것만도 아닌, 모두의 것이라는 결론이 나왔고 좋아해 주는 팬들에게도 우리에게도 전 소속사에게도 권한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가까운 미래에 함께 하는 무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의견을 조율하면서 함께 할 방안을 조금씩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효민의 신곡 '망고'는 알앤비 팝 장르의 곡이다. 만난지 얼마 안된 남녀 사이의 미묘한 감정선과 복잡한 연애 심리를 과일 '망고’에 비유했다. EXO의 ‘코코밥(Ko Ko Bop)', 태연의 ‘파인(FINE)’ 등을 작곡한 유명 퍼블리셔가 작업했으며 안무는 씨스타, 이효리, 현아 등 포인트 안무를 유행시킨 김용덕 단장의 DQ팀이 참여했다.

이날 오후 6시 '망고' 음원이 공개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