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덕·김인혁 28점 합작' 한국전력, 현대캐피탈 꺾어

KB손해보험 OK저축은행 꺾고 2연승…알렉스 28점 활약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전광인이 없어도.' 한국전력이 2018 제천 KAL컵 프로배구대회에서 현대캐피탈에 승리를 거뒀다.

한국전력은 11일 충북 제천에 있는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컵대회 A조 조별리그 두 번째 상대로 만난 현대캐피탈에 세트 스코어 3-1(25-22 25-21 24-26 25-19)로 이겼다. 한국전력은 이로써 1승 1패가 되며 현대캐피탈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한국전력은 오프시즌 동안 토종 거포를 잃었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전광인이 현대캐피탈로 이적했다. 전광인 없이 치르는 첫 공식 대회지만 기존 선수들이 제몫을 해줬다. FA 보상선수로 현대캐피탈에서 한국전력으로 온 세터 노재욱도 친정팀을 상대로 잘 뛰었다.

서재덕과 김인혁은 각각 14점씩을 올리며 전광인이 떠난 빈자리를 잘 메웠다. 또한 이번 대회들어 물오른 공격력을 보이고 있는 공재학도 10점으로 뒤를 잘 받쳤다.

현대캐피탈은 주포 파다르(헝가리)가 두팀 합쳐 가장 많은 19점을 올렸고 전광인과 문성민이 각각 15점씩을 기록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승부처는 2세트가 됐다. 한국전력은 서재덕이 문성민이 시도한 오픈 공격을 블로킹으로 가로막아 22-18로 점수차를 벌렸다. 그러나 현대캐피탈도 파다르를 앞세워 추격에 나섰고 21-22로 따라붙었다.

서재덕은 소속팀이 필요로 한 상황에서 해결사가 노릇을 톡톡히 했다. 그는 쳐내기 공격에 이어 서브 에이스로 연속 득점을 올렸다. 한국전력이 24-21로 달아나며 세트 승기를 잡았다. 세트 포인트는 공재학이 올렸다.

현대캐피탈은 3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따냈고 4세트에서도 문성민이 3연속 서브 에이스를 성공하며 초반 기세를 올렸다. 그러나 한국전력은 세트 중반 흐름을 다시 가져오며 상대 상승세를 꺾었다.

사이먼 히르슈(독일)가 서브 득점을 올려 14-13으로 역전에 성공했고 이어 김인혁이 시도한 공격이 점수로 연결돼 19-15까지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한편 같은 장소에서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KB손해보험이 OK저축은행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3-1(22-25 25-22 25-23 25-23)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KB손해보험은 2승으로 A조 1위가 됐고 OK저축은행은 2패를 당했다. 양팀 외국인선수 희비가 교차했다.

알렉스는 28점을 올리며 KB손해보험 승리를 이끌었다. OK저축은행 요스바니(쿠바)는 두팀 합쳐 가장 많은 33점을 올렸으나 소속팀 역전패로 고개를 숙였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