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선재센터, 프란시스 알리스 국내 최초 개인전 개최

'지브롤터 항해일지(The Logbook of Gibraltar)' 8월31일부터 11월4일까지


[조이뉴스24 박재덕 기자] 아트선재센터는 오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세계적인 작가 프란시스 알리스(Francis Alÿs)의 전시 '지브롤터 항해일지(The Logbook of Gibraltar)'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멕시코시티에서 활동하는 벨기에 출신의 프란시스 알리스의 다양한 작업을 한자리에 모은 국내 첫 개인전이다.

1959년 벨기에에서 태어나 1980년대 중반 멕시코시티로 이주해 활동하고 있는 프란시스 알리스는 멕시코시티를 포함한 국제 사회의 여러 사회정치적 사안, 국경과 경계에 대한 생각을 부드러운 색채의 영상과 드로잉으로 표현한다. 그는 영상, 드로잉, 텍스트, 설치 등 다양한 매체를 사용한다.

이번 개인전에서는 쿠바의 하바나와 미국 플로리다의 키웨스트, 그리고 아프리카와 유럽 대륙 사이에 위치하는 지브롤터 해협에서 진행한 두 번의 '다리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국가의 경계와 충돌이 존재하는 지역의 지정학적 이슈를 작가의 시적이고 서정적인 언어로 드러낸다.

'다리'(2006)는 쿠바 이민자들과 미국 이민당국과의 갈등에서 출발한 첫 번째 다리 프로젝트로, 하바나와 키웨스트의 어민들이 양쪽 해안에서 각자 출발해 어선을 배치하여 마치 해상에 떠 있는 다리를 만드는 듯한 광경을 연출한 다큐멘터리 영상이다.

전시의 중심 작업이자 두 번째 다리 프로젝트인 '지브롤터 항해일지'(2008)에서 알리스는 강대국들의 전략적 요충지가 되어온 지브롤터 해협에 두 번째 다리를 만든다. 신발로 만든 배 모형을 손에 든 스페인과 모로코의 아이들이 양쪽의 해안가에서 각각 출발해 수평선에서 만나려 시도하는 장면에서 작가의 희망을 느낄 수 있다.

이와 함께 오랜 세월이 흘러 지워진 파나마 운하지대의 도로 중앙분리선을 다시 칠하는 과정을 담은 영상 '페인팅'(2008), 미-멕시코 국경을 넘어 유입되는 불법 노동자와 이를 제지하는 미국 정부의 입국심사 문제를 다룬 '루프'(1997) 등 6점의 영상 작업과 20점의 드로잉을 포함한 작가의 최근 대표작들이 소개된다.

한편, 30일 오후 4시부터는 매사추세츠 주립대학의 문영민 교수와 작가가 참여하는 전시 연계 토크 '마치 그것이 다리인 것처럼: 프란시스 알리스의 선(線) 에 대한 몇가지 시각들'이 아트선재센터 아트홀에서 개최된다. 이 강연에서는 프란시스 알리스가 작품을 통해 제시하고 행위를 통해 보여주는 선(line)들이 언제나 정치적 신체가 존재하는 특정한 장소에 기반한다는 점에 주목해 작품과 함께 살펴본다. 강연 후 질의응답에는 작가가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